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업 저축 사상 최대 증가
입력 2010.03.02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업들의 저축이 사상 최대로 증가했습니다.

반면 가계는 소득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부채가 크게 늘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은 지난해 말 기업들의 예금은행 총 저축은 215조 797억 원으로 전년도 177조 3천364억 원보다 21.3%, 37조 7천433억 원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0년의 증가율 26.9% 이후 최대이고, 증가금액으로는 사상 최대규모입니다.

기업들이 지난해 고환율, 저금리 등으로 수익을 많이 거뒀지만 불확실한 경제전망 때문에 투자에 적극 나서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반면, 가계의 예금은행 총저축은 지난해 말 360조 5천338억 원으로 전년 말보다 10.4% 늘어나 기업들의 증가율에 비해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전국가구의 평균소득도 4천131만 원으로 전년의 4천71만 원보다 1.5% 늘어나는데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지난해말 가구당 부채는 4천337만 원으로 전년 말의 4천128만 원보다 5.1%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 총저축 대비 기업 총저축의 비율은 59.7%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대출이 많은 가계가 저축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서 기업부문과 가계부분의 소득격차가 더욱 커진 것으로 금융권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 기업 저축 사상 최대 증가
    • 입력 2010-03-02 13:09:27
    뉴스 12
<앵커 멘트>

기업들의 저축이 사상 최대로 증가했습니다.

반면 가계는 소득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부채가 크게 늘었습니다.

이소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은행은 지난해 말 기업들의 예금은행 총 저축은 215조 797억 원으로 전년도 177조 3천364억 원보다 21.3%, 37조 7천433억 원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2000년의 증가율 26.9% 이후 최대이고, 증가금액으로는 사상 최대규모입니다.

기업들이 지난해 고환율, 저금리 등으로 수익을 많이 거뒀지만 불확실한 경제전망 때문에 투자에 적극 나서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반면, 가계의 예금은행 총저축은 지난해 말 360조 5천338억 원으로 전년 말보다 10.4% 늘어나 기업들의 증가율에 비해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지난해 전국가구의 평균소득도 4천131만 원으로 전년의 4천71만 원보다 1.5% 늘어나는데 머물렀습니다.

하지만 지난해말 가구당 부채는 4천337만 원으로 전년 말의 4천128만 원보다 5.1% 증가했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 총저축 대비 기업 총저축의 비율은 59.7%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대출이 많은 가계가 저축하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서 기업부문과 가계부분의 소득격차가 더욱 커진 것으로 금융권은 분석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소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