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당뇨병이 만성콩팥병 부른다
입력 2010.03.02 (16:52) 연합뉴스
신장학회 "당뇨환자, 만성콩팥병 위험 2.7배"
"당뇨환자 정기적으로 소변.혈액검사 해야"

당뇨병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콩팥에 이상이 생길 위험이 2.7배나 더 높다는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박정식 울산의대 내과 교수)는 지난 2008년말 현재 만성콩팥병으로 치료 중인 5만1천989명을 분석한 결과 당뇨병이 없는 일반인의 만성콩팥병 발생률이 11.7%에 그친 반면 당뇨병 환자는 31%에서 콩팥에 이상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또 만성콩팥병이 합병됐음을 알리는 신호등 역할을 하는 `알부민뇨(단백뇨)'도 당뇨병 환자의 27%에서 관찰돼 당뇨병이 없는 일반인의 8.4%에 비해 눈에 띄게 높았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혈당 조절이 안될수록 만성콩팥병 합병이 더욱 증가한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이를 반영하듯 만성콩팥병이 합병된 당뇨병 환자의 공복혈당이 120㎎/㎗ 이상인 경우가 59.3%로 일반 당뇨병 환자(44.1%)에 비해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학회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만성콩팥병 환자의 `신대체요법'은 혈액투석이 64.3%(3만3천42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복막투석 15.1%(7천840명), 신이식 20.6%(1만722명) 등으로 집계됐다. 보통 콩팥기능이 정상의 10% 미만이 되거나 요독증상이 생기면 혈액투석이나 복막투석 등의 신대체요법이 필요하게 된다.

2008년도만 놓고 보면 그 해에 새로 신대체요법을 받은 9천179명의 만성콩팥병 환자 중 원인질환이 당뇨병인 경우는 41.9%(3천846명)로 분석됐다.

당뇨병성 만성콩팥병 환자의 평균 연령은 60.1세로 원인질환이 고혈압(57.4세)이나 만성사구체신염(50.2세)인 환자에 비해 고령이었다. 또한 65세 이상의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원인 질환으로 당뇨병이 차지하는 비율은 46.7%로 65세 미만의 34.1%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학회는 이처럼 당뇨병에 의한 만성콩팥병이 증가함에 따라 오는 11일 `세계 콩팥의 날'을 맞아 `만성콩팥병이 합병된 당뇨병 환자가 일반 당뇨병 환자와 다른 점 7가지'와 이에 따른 맞춤형 관리수칙을 마련했다.

학회의 분석에 따르면 당뇨병성 만성콩팥병 환자는 일반 고혈당 환자와 달리 인슐린 요구량의 변화가 오고, 먹는 혈당강하제에 의한 저혈당 위험이 커지는 특징이 있다.

또 고혈압이 심하고 잘 조절되지 않으며, 소변에 알부민뇨가 나타나고, 심혈관(관상동맥질환) 및 말초혈관질환(사지절단)의 위험성이 더 높은 점도 일반 당뇨병과 다른 점으로 꼽혔다.

당뇨병성 만성콩팥병을 예방하려면 목표혈당을 당화혈색소 기준으로 7.0% 수준으로 낮추고, 목표혈압도 130/80㎜Hg(단백뇨가 1g/일 이상인 경우 125/75㎜Hg) 수준으로 줄이라고 학회는 제안했다.

이와 함께 알부민뇨를 줄이기 위해 약물(ACEi, ARB 약제)을 조기에 투여하고, 정기적인 심혈관질환체크와 당뇨병성 망막병증, 당뇨병성 신경병증, 고지혈증 등에 대한 치료 및 체중관리를 당부했다.

학회 김영훈 홍보이사(인제의대 신장내과)는 "콩팥은 기능이 50% 이하로 줄어도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당뇨병 환자의 경우 혈당 조절도 중요하지만, 정기적인 소변 및 혈액 검사를 통해 만성콩팥병의 합병 여부를 조기 진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당뇨병이 만성콩팥병 부른다
    • 입력 2010-03-02 16:52:55
    연합뉴스
신장학회 "당뇨환자, 만성콩팥병 위험 2.7배"
"당뇨환자 정기적으로 소변.혈액검사 해야"

당뇨병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콩팥에 이상이 생길 위험이 2.7배나 더 높다는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박정식 울산의대 내과 교수)는 지난 2008년말 현재 만성콩팥병으로 치료 중인 5만1천989명을 분석한 결과 당뇨병이 없는 일반인의 만성콩팥병 발생률이 11.7%에 그친 반면 당뇨병 환자는 31%에서 콩팥에 이상이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또 만성콩팥병이 합병됐음을 알리는 신호등 역할을 하는 `알부민뇨(단백뇨)'도 당뇨병 환자의 27%에서 관찰돼 당뇨병이 없는 일반인의 8.4%에 비해 눈에 띄게 높았다.

이 같은 조사결과는 혈당 조절이 안될수록 만성콩팥병 합병이 더욱 증가한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이를 반영하듯 만성콩팥병이 합병된 당뇨병 환자의 공복혈당이 120㎎/㎗ 이상인 경우가 59.3%로 일반 당뇨병 환자(44.1%)에 비해 혈당이 잘 조절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학회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만성콩팥병 환자의 `신대체요법'은 혈액투석이 64.3%(3만3천42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복막투석 15.1%(7천840명), 신이식 20.6%(1만722명) 등으로 집계됐다. 보통 콩팥기능이 정상의 10% 미만이 되거나 요독증상이 생기면 혈액투석이나 복막투석 등의 신대체요법이 필요하게 된다.

2008년도만 놓고 보면 그 해에 새로 신대체요법을 받은 9천179명의 만성콩팥병 환자 중 원인질환이 당뇨병인 경우는 41.9%(3천846명)로 분석됐다.

당뇨병성 만성콩팥병 환자의 평균 연령은 60.1세로 원인질환이 고혈압(57.4세)이나 만성사구체신염(50.2세)인 환자에 비해 고령이었다. 또한 65세 이상의 만성콩팥병 환자에서 원인 질환으로 당뇨병이 차지하는 비율은 46.7%로 65세 미만의 34.1%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학회는 이처럼 당뇨병에 의한 만성콩팥병이 증가함에 따라 오는 11일 `세계 콩팥의 날'을 맞아 `만성콩팥병이 합병된 당뇨병 환자가 일반 당뇨병 환자와 다른 점 7가지'와 이에 따른 맞춤형 관리수칙을 마련했다.

학회의 분석에 따르면 당뇨병성 만성콩팥병 환자는 일반 고혈당 환자와 달리 인슐린 요구량의 변화가 오고, 먹는 혈당강하제에 의한 저혈당 위험이 커지는 특징이 있다.

또 고혈압이 심하고 잘 조절되지 않으며, 소변에 알부민뇨가 나타나고, 심혈관(관상동맥질환) 및 말초혈관질환(사지절단)의 위험성이 더 높은 점도 일반 당뇨병과 다른 점으로 꼽혔다.

당뇨병성 만성콩팥병을 예방하려면 목표혈당을 당화혈색소 기준으로 7.0% 수준으로 낮추고, 목표혈압도 130/80㎜Hg(단백뇨가 1g/일 이상인 경우 125/75㎜Hg) 수준으로 줄이라고 학회는 제안했다.

이와 함께 알부민뇨를 줄이기 위해 약물(ACEi, ARB 약제)을 조기에 투여하고, 정기적인 심혈관질환체크와 당뇨병성 망막병증, 당뇨병성 신경병증, 고지혈증 등에 대한 치료 및 체중관리를 당부했다.

학회 김영훈 홍보이사(인제의대 신장내과)는 "콩팥은 기능이 50% 이하로 줄어도 특별한 증상이 없기 때문에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당뇨병 환자의 경우 혈당 조절도 중요하지만, 정기적인 소변 및 혈액 검사를 통해 만성콩팥병의 합병 여부를 조기 진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