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길태 ‘검거에서 자백까지’
입력 2010.03.15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김길태가 범행 사실을 자백하기까지 경찰은 그야말로 김길태와 피말리는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모르쇠로 일관하던 김길태가 범행을 시인하기까지 과정을 최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검거된 김길태는 처음부터 모르쇠였습니다.

<녹취> "(이 양 살해한 거 시인하십니까) 저는 라면밖에 먹은 게 없는데요, 모르겠는데요..."

DNA를 근거로 성폭행 혐의 입증은 자신했던 경찰이지만,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를 확보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따라 경찰이 기댄 것은 김길태의 '자백'이었습니다.

경찰은 검거 전부터 김 씨의 범죄행동 분석을 해 온 프로파일러를 조사에 적극 투입했습니다.

<인터뷰> 권일용(범죄심리분석관) : "심경 변화는 점차 합리화하는 게 아니라 한번에 모든 것을 드러내는 자백의 형태가 많다."

김 씨의 입을 열기 위해 유일하다시피한 친구까지 조사에 동원했습니다.

김 씨는 친구를 보자, 내가 범행 안 한 줄 알지? 나 정말 답답하다. 그러면서 전화도 안받고, 섭섭하다면서 눈물을 보였습니다.

김 씨는 이처럼 심경이 조금씩 흔들리면서도 범행사실만은 부인했고 오히려 또다시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마지막 카드로 어머니의모정을 통해를 김씨의 자백을 끌어낼 계획을 세우고 시점을 저울질 하고 있었습니다.

전방위 압박에 꼬리를 잡힌 김길태는 검거 나흘만인 어제, 범행 사실을 털어놓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김길태 ‘검거에서 자백까지’
    • 입력 2010-03-15 07:11:2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김길태가 범행 사실을 자백하기까지 경찰은 그야말로 김길태와 피말리는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모르쇠로 일관하던 김길태가 범행을 시인하기까지 과정을 최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검거된 김길태는 처음부터 모르쇠였습니다.

<녹취> "(이 양 살해한 거 시인하십니까) 저는 라면밖에 먹은 게 없는데요, 모르겠는데요..."

DNA를 근거로 성폭행 혐의 입증은 자신했던 경찰이지만,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를 확보할 수 없었습니다.

이에따라 경찰이 기댄 것은 김길태의 '자백'이었습니다.

경찰은 검거 전부터 김 씨의 범죄행동 분석을 해 온 프로파일러를 조사에 적극 투입했습니다.

<인터뷰> 권일용(범죄심리분석관) : "심경 변화는 점차 합리화하는 게 아니라 한번에 모든 것을 드러내는 자백의 형태가 많다."

김 씨의 입을 열기 위해 유일하다시피한 친구까지 조사에 동원했습니다.

김 씨는 친구를 보자, 내가 범행 안 한 줄 알지? 나 정말 답답하다. 그러면서 전화도 안받고, 섭섭하다면서 눈물을 보였습니다.

김 씨는 이처럼 심경이 조금씩 흔들리면서도 범행사실만은 부인했고 오히려 또다시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마지막 카드로 어머니의모정을 통해를 김씨의 자백을 끌어낼 계획을 세우고 시점을 저울질 하고 있었습니다.

전방위 압박에 꼬리를 잡힌 김길태는 검거 나흘만인 어제, 범행 사실을 털어놓기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