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길태, ‘성폭행·살해 혐의’ 일부 자백
입력 2010.03.15 (08:07) 수정 2010.03.15 (08: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 이모 양 납치살해 사건의 피의자인 김길태가 범행 사실을 시인하기 시작했습니다.

범행을 부인해 오다 심경 변화를 일으켰습니다.

부산 중계차 연결합니다.

노준철 기자, 어젯밤 경찰조사에 진전이 있었나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경찰은 어제 자정까지 이뤄진 조사에서 피의자 김길태로부터 의미 있는 진술을 받아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혐의 자체를 부인하던 김길태가 어제 오후 이 양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성폭행과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진술을 하지 않았던 만큼 경찰은 어젯밤 조사에서 이 부분에 대해 집중 추궁했습니다.

이와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100% 만족할 수는 없지만 김길태의 추가 진술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습니다.

김길태가 일부 성폭행과 살해 혐의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음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김길태는 어제 오후 지난 달 24일 술에 취해 무속인의 집에 들어가 잠을 자다 눈을 떠 보니 숨져 있는 이 양을 발견했으며 이 양의 시신을 인근 집의 물탱크에 넣은 뒤 달아났다고 진술했습니다.

<질문> 앞으로 어떤 부분에 대한 수사가 남아 있습니까?

<답변>

경찰은 김길태의 범행을 입증할 물증을 찾는데 주력할 예정입니다.

김길태는 이 양이 실종된 다음날 자신의 옥탑방에서 운동화를 갈아신었다고 말했는데 이 운동화가 범행을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입니다.

이 양의 집에서 발견된 발자국과 이 양 시신 주변에서 발견된 발자국이 김길태의 운동화와 일치할 경우 살해 혐의가 구체화된다는 겁니다.

경찰이 찾고 있는 또다른 물증은 이양의 한쪽 귀걸이와 속옷등입니다.

이런 물증이 확보될 경우 김길태의 범행 당시 행적이 보다 정확하게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브리핑을 통해 김길태의 추가 진술을 공개하고 내일은 현장검증에 나설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수사본부에서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김길태, ‘성폭행·살해 혐의’ 일부 자백
    • 입력 2010-03-15 08:07:29
    • 수정2010-03-15 08:47: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부산 이모 양 납치살해 사건의 피의자인 김길태가 범행 사실을 시인하기 시작했습니다.

범행을 부인해 오다 심경 변화를 일으켰습니다.

부산 중계차 연결합니다.

노준철 기자, 어젯밤 경찰조사에 진전이 있었나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경찰은 어제 자정까지 이뤄진 조사에서 피의자 김길태로부터 의미 있는 진술을 받아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혐의 자체를 부인하던 김길태가 어제 오후 이 양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성폭행과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진술을 하지 않았던 만큼 경찰은 어젯밤 조사에서 이 부분에 대해 집중 추궁했습니다.

이와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100% 만족할 수는 없지만 김길태의 추가 진술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습니다.

김길태가 일부 성폭행과 살해 혐의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음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김길태는 어제 오후 지난 달 24일 술에 취해 무속인의 집에 들어가 잠을 자다 눈을 떠 보니 숨져 있는 이 양을 발견했으며 이 양의 시신을 인근 집의 물탱크에 넣은 뒤 달아났다고 진술했습니다.

<질문> 앞으로 어떤 부분에 대한 수사가 남아 있습니까?

<답변>

경찰은 김길태의 범행을 입증할 물증을 찾는데 주력할 예정입니다.

김길태는 이 양이 실종된 다음날 자신의 옥탑방에서 운동화를 갈아신었다고 말했는데 이 운동화가 범행을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입니다.

이 양의 집에서 발견된 발자국과 이 양 시신 주변에서 발견된 발자국이 김길태의 운동화와 일치할 경우 살해 혐의가 구체화된다는 겁니다.

경찰이 찾고 있는 또다른 물증은 이양의 한쪽 귀걸이와 속옷등입니다.

이런 물증이 확보될 경우 김길태의 범행 당시 행적이 보다 정확하게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오늘 오전 브리핑을 통해 김길태의 추가 진술을 공개하고 내일은 현장검증에 나설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수사본부에서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