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아이스쇼, ‘은반스타’ 총출동
입력 2010.03.15 (10:38) 수정 2010.03.15 (11:01) 연합뉴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김연아(20.고려대)가 KCC 스위첸 페스타온 아이스 2010(4월16-18일.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세계 정상급 남녀 피겨 스타들과 화려한 ’봄맞이 은반쇼’를 펼치게 됐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IB스포츠(대표이사 이희진)는 15일 "김연아와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13위를 차지한 차세대 주역 곽민정(수리고)을 비롯해 이번 아이스쇼에 출연할 선수들의 명단을 모두 확정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아이스쇼에는 국내 여자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꽃미남’ 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



우선 이번 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5위를 차지한 패트릭 챈(캐나다)과 2007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브라이언 주베르(프랑스), 고난도 점프를 자랑하는 토마시 베르네르(체코),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일리야 쿨릭(러시아)이 눈에 띈다.



여자 싱글에는 김연아와 곽민정 외에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11위를 차지하며 뛰어난 외모로 주목받은 ’핀란드 요정’ 키이라 코르피를 비롯해 ’백전노장’ 쉐린본(캐나다)이 나선다.



또 이번 동계올림픽 페어에서 5위를 차지한 장단-장하오(중국)와 아이스댄싱 동메달리스트 옥사나 돔니나-막심 샤발린(러시아)도 아이스쇼를 빛낼 준비를 끝냈다.



한편 아이스쇼의 총감독과 안무는 ’김연아 드림팀’의 주역인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데이비드 윌슨이 맡는다.



’KCC 스위첸 페스타 온 아이스 2002’는 4월16일부터 사흘 동안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체조경기장) 특설 아이스링크에서 치러지며 입장권은 15일 오후 7시부터 G마켓(www.gmarket.co.kr)을 통해 판매된다.



입장권 가격은 SR석 19만8천원, R석 15만4천원, S석 11만원, A석 7만7천원, B석 4만4천원이다. KB카드로 결제하면 2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 김연아 아이스쇼, ‘은반스타’ 총출동
    • 입력 2010-03-15 10:38:27
    • 수정2010-03-15 11:01:24
    연합뉴스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김연아(20.고려대)가 KCC 스위첸 페스타온 아이스 2010(4월16-18일.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세계 정상급 남녀 피겨 스타들과 화려한 ’봄맞이 은반쇼’를 펼치게 됐다.



김연아의 매니지먼트사인 IB스포츠(대표이사 이희진)는 15일 "김연아와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13위를 차지한 차세대 주역 곽민정(수리고)을 비롯해 이번 아이스쇼에 출연할 선수들의 명단을 모두 확정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아이스쇼에는 국내 여자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꽃미남’ 스타들이 대거 출연한다.



우선 이번 동계올림픽 남자 싱글 5위를 차지한 패트릭 챈(캐나다)과 2007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브라이언 주베르(프랑스), 고난도 점프를 자랑하는 토마시 베르네르(체코),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일리야 쿨릭(러시아)이 눈에 띈다.



여자 싱글에는 김연아와 곽민정 외에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11위를 차지하며 뛰어난 외모로 주목받은 ’핀란드 요정’ 키이라 코르피를 비롯해 ’백전노장’ 쉐린본(캐나다)이 나선다.



또 이번 동계올림픽 페어에서 5위를 차지한 장단-장하오(중국)와 아이스댄싱 동메달리스트 옥사나 돔니나-막심 샤발린(러시아)도 아이스쇼를 빛낼 준비를 끝냈다.



한편 아이스쇼의 총감독과 안무는 ’김연아 드림팀’의 주역인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데이비드 윌슨이 맡는다.



’KCC 스위첸 페스타 온 아이스 2002’는 4월16일부터 사흘 동안 올림픽공원 제1체육관(체조경기장) 특설 아이스링크에서 치러지며 입장권은 15일 오후 7시부터 G마켓(www.gmarket.co.kr)을 통해 판매된다.



입장권 가격은 SR석 19만8천원, R석 15만4천원, S석 11만원, A석 7만7천원, B석 4만4천원이다. KB카드로 결제하면 2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