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 순 금융자산 1,000조 돌파
입력 2010.03.15 (11:56) 수정 2010.03.15 (12:00) 경제
지난해 개인 부문의 금융자산에서 금융부채를 뺀 순 금융자산이 1000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은행은 2009년 자금순환동향을 발표하고 지난해 개인의 순금융자산이 전년보다 259조 4천억 원 늘어 1140조 7천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금융부채가 52조 5천억 원 늘어난 반면 금융자산은 주가 상승과 높은 환율 등의 영향으로 311조 9천억 원 늘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개인의 금융자산을 부채로 나눈 비율이 2.1배에서 2.33배로 높아졌습니다.

개인 부문의 금융자산 가운데 주식 비중은 19.4%로 2008년 14.9%보다 크게 확대됐습니다.

이에 반해 예금의 비중은 전년의 45.9%에서 43.4%로 줄었습니다.

비금융법인기업의 경우 투자가 부진하면서 순부채가 지난해 300조 7천억 원으로 전년의 334조 5천억 원보다 33조 원 이상 줄었습니다.

이는 비금융 법인 기업의 금융부채는 75조 8천억 원 늘어나는데 그친 반면 금융자산은 109조 7천억 원이나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 개인 순 금융자산 1,000조 돌파
    • 입력 2010-03-15 11:56:28
    • 수정2010-03-15 12:00:09
    경제
지난해 개인 부문의 금융자산에서 금융부채를 뺀 순 금융자산이 1000조 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한국은행은 2009년 자금순환동향을 발표하고 지난해 개인의 순금융자산이 전년보다 259조 4천억 원 늘어 1140조 7천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금융부채가 52조 5천억 원 늘어난 반면 금융자산은 주가 상승과 높은 환율 등의 영향으로 311조 9천억 원 늘었기 때문입니다.

이에 따라 개인의 금융자산을 부채로 나눈 비율이 2.1배에서 2.33배로 높아졌습니다.

개인 부문의 금융자산 가운데 주식 비중은 19.4%로 2008년 14.9%보다 크게 확대됐습니다.

이에 반해 예금의 비중은 전년의 45.9%에서 43.4%로 줄었습니다.

비금융법인기업의 경우 투자가 부진하면서 순부채가 지난해 300조 7천억 원으로 전년의 334조 5천억 원보다 33조 원 이상 줄었습니다.

이는 비금융 법인 기업의 금융부채는 75조 8천억 원 늘어나는데 그친 반면 금융자산은 109조 7천억 원이나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