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한은행, ‘30승 입성’ 정규시즌 마감
입력 2010.03.15 (18:50) 수정 2010.03.15 (18:52) 연합뉴스
'바스켓 퀸' 정선민이 30점을 넣은 안산 신한은행이 30승을 채우며 기분 좋게 정규리그를 마쳤다.



   신한은행은 15일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THE Bank 신한은행 2009-201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구리 금호생명과 홈 경기에서 91-74로 이겼다.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신한은행은 30승10패로 시즌을 마쳤다.

    순위가 정해진 두 팀은 선수를 고루 기용하며 승부보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맞대결을 염두에 둔 모습이었다.



   신한은행은 정선민이 30점, 9어시스트, 7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금호생명은 윤득희가 23점, 8리바운드로 힘을 냈다.



   한편 이날 정규리그가 끝나면서 주요 개인 부문 수상자도 확정됐다. 득점은 김계령(우리은행)이 21.5점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리바운드는 신정자(금호생명), 어시스트는 전주원(신한은행)이 1위에 올랐다.



   신정자는 세 시즌 연속, 전주원은 일곱 시즌 연속 부문별 1위를 지켰다. 둘 다 여자프로농구 사상 최초다.



   3점슛 박정은, 가로채기 이미선, 블록슛 이종애(이상 삼성생명) 등 세 부문은 용인 삼성생명 선수들이 휩쓸었고 3점슛 성공률에서는 변연하(국민은행)가 박정은을 0.1% 차이로 앞서 1위를 차지했다.



   선수들의 활약을 수치로 환산한 공헌도 부문에서는 정선민이 1위, 김계령과 신정자가 2,3위를 기록했다.



   한편 4강 플레이오프는 19일부터 1위 신한은행과 4위 금호생명, 20일부터는 2위 삼성생명과 3위 국민은행이 5전3선승제로 벌인다.



   챔피언결정전은 역시 5전3선승제로 열리며 31일부터 시작된다.
  • 신한은행, ‘30승 입성’ 정규시즌 마감
    • 입력 2010-03-15 18:50:20
    • 수정2010-03-15 18:52:49
    연합뉴스
'바스켓 퀸' 정선민이 30점을 넣은 안산 신한은행이 30승을 채우며 기분 좋게 정규리그를 마쳤다.



   신한은행은 15일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THE Bank 신한은행 2009-201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구리 금호생명과 홈 경기에서 91-74로 이겼다.



   이미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 지은 신한은행은 30승10패로 시즌을 마쳤다.

    순위가 정해진 두 팀은 선수를 고루 기용하며 승부보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맞대결을 염두에 둔 모습이었다.



   신한은행은 정선민이 30점, 9어시스트, 7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금호생명은 윤득희가 23점, 8리바운드로 힘을 냈다.



   한편 이날 정규리그가 끝나면서 주요 개인 부문 수상자도 확정됐다. 득점은 김계령(우리은행)이 21.5점으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리바운드는 신정자(금호생명), 어시스트는 전주원(신한은행)이 1위에 올랐다.



   신정자는 세 시즌 연속, 전주원은 일곱 시즌 연속 부문별 1위를 지켰다. 둘 다 여자프로농구 사상 최초다.



   3점슛 박정은, 가로채기 이미선, 블록슛 이종애(이상 삼성생명) 등 세 부문은 용인 삼성생명 선수들이 휩쓸었고 3점슛 성공률에서는 변연하(국민은행)가 박정은을 0.1% 차이로 앞서 1위를 차지했다.



   선수들의 활약을 수치로 환산한 공헌도 부문에서는 정선민이 1위, 김계령과 신정자가 2,3위를 기록했다.



   한편 4강 플레이오프는 19일부터 1위 신한은행과 4위 금호생명, 20일부터는 2위 삼성생명과 3위 국민은행이 5전3선승제로 벌인다.



   챔피언결정전은 역시 5전3선승제로 열리며 31일부터 시작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