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런 프러포즈 어쩌나…거절에 난감
입력 2010.03.15 (20:29) 수정 2010.03.16 (09:22)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개 청혼! 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큰 용기가 필요하겠지만 성공하면 그만큼 드라마틱한 것도 없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청혼을 했다 거절당하면 어떨까요?



생각만해도 가슴아프겠죠? 세계 곳곳에서 공개 청혼을 했다 거절당한 사람들의 사연,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생방송을 하다 말고 여자 앵커에게 청혼한 남자 기상캐스터.



여자는 감격에 겨워 청혼을 받아들입니다.



<녹취> "나랑 결혼해 줄래요?"

<녹취>"네, 좋아요. 좋아요."



이런 결말을 꿈꾸며 역시 생방송 청혼에 나선 이 남자.



<녹취> 진행자:"방청객이나 시청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하세요"

<녹취> 마이크: "네, 제 여자친구 린과 여기 함께 왔는데요."



무릎을 꿇고 떨리는 목소리로 결혼해 달라고 했지만



<녹취> 마이크: "린, 결혼해 줄래요?"



여자친구는 굳은 표정으로 몇 마디 속삭일 뿐 반지를 받지 않습니다.



지켜보던 사람도, 당사자들도 이보다 더 민망할 수는 없습니다.



<녹취> 진행자: "We’ll be back 우..."



농구 경기의 쉬는 시간을 틈타 관람객 이벤트가 한창입니다.



이벤트에 참여한 여성이 찾아낸 건 인형 안에 숨어있던 남자친구.



<녹취> 농구장 장내 아나운서:"캐시, 당신을 위한 또 다른 놀라운 일이 준비돼 있어요."



<녹취> 남자 친구:"honey, honey! 나랑 결혼해 줄래?"



하지만 정말 놀라운 일은 여자친구가 도망쳐 버린 겁니다.



야구장에서 관중들의 환호 속에 반지를 건넸는데



<녹취> "와~~~ (환호성)"



여자친구의 마음은 달랐던 모양입니다.



발렌타인데이에 아이스하키 경기장 전광판을 통해 공개 구혼을 해도



<녹취> 장내 아나운서:"will you be my blueshirts bride?"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런가 하면 공개 청혼이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의 발단이 되기도 합니다.



22살의 이 파키스탄 여성은 코와 귀를 잘렸습니다.



그녀에게 청혼했다 거절당한 사촌이 보복을 하고 말았습니다.



<인터뷰> 파지라트(피해 여성):"두려움 때문에 잠을 잘 수가 없습니다. 자려고 눈을 감으면 내 눈 앞에서 벌어진 끔찍한 일들이 떠오릅니다."



파키스탄 법원은 사촌에게 그녀가 당한 것과 똑같은 형벌을 선고했습니다.



또 스페인에서는 TV 토크쇼에 출연해 공개 청혼했다 거절당한 30대 남성이 며칠 뒤 여자친구를 살해했습니다.



성공하면 가슴 가득 사랑을, 실패하면 가슴 깊이 상처를 얻는 공개 청혼.



결과가 어느 쪽이든 평생 잊지 못할 기억이 되는 건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KBS뉴스 이경진입니다.
  • 이런 프러포즈 어쩌나…거절에 난감
    • 입력 2010-03-15 20:29:58
    • 수정2010-03-16 09:22:50
    뉴스타임
<앵커 멘트>



공개 청혼! 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큰 용기가 필요하겠지만 성공하면 그만큼 드라마틱한 것도 없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많은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청혼을 했다 거절당하면 어떨까요?



생각만해도 가슴아프겠죠? 세계 곳곳에서 공개 청혼을 했다 거절당한 사람들의 사연,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생방송을 하다 말고 여자 앵커에게 청혼한 남자 기상캐스터.



여자는 감격에 겨워 청혼을 받아들입니다.



<녹취> "나랑 결혼해 줄래요?"

<녹취>"네, 좋아요. 좋아요."



이런 결말을 꿈꾸며 역시 생방송 청혼에 나선 이 남자.



<녹취> 진행자:"방청객이나 시청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하세요"

<녹취> 마이크: "네, 제 여자친구 린과 여기 함께 왔는데요."



무릎을 꿇고 떨리는 목소리로 결혼해 달라고 했지만



<녹취> 마이크: "린, 결혼해 줄래요?"



여자친구는 굳은 표정으로 몇 마디 속삭일 뿐 반지를 받지 않습니다.



지켜보던 사람도, 당사자들도 이보다 더 민망할 수는 없습니다.



<녹취> 진행자: "We’ll be back 우..."



농구 경기의 쉬는 시간을 틈타 관람객 이벤트가 한창입니다.



이벤트에 참여한 여성이 찾아낸 건 인형 안에 숨어있던 남자친구.



<녹취> 농구장 장내 아나운서:"캐시, 당신을 위한 또 다른 놀라운 일이 준비돼 있어요."



<녹취> 남자 친구:"honey, honey! 나랑 결혼해 줄래?"



하지만 정말 놀라운 일은 여자친구가 도망쳐 버린 겁니다.



야구장에서 관중들의 환호 속에 반지를 건넸는데



<녹취> "와~~~ (환호성)"



여자친구의 마음은 달랐던 모양입니다.



발렌타인데이에 아이스하키 경기장 전광판을 통해 공개 구혼을 해도



<녹취> 장내 아나운서:"will you be my blueshirts bride?"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런가 하면 공개 청혼이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의 발단이 되기도 합니다.



22살의 이 파키스탄 여성은 코와 귀를 잘렸습니다.



그녀에게 청혼했다 거절당한 사촌이 보복을 하고 말았습니다.



<인터뷰> 파지라트(피해 여성):"두려움 때문에 잠을 잘 수가 없습니다. 자려고 눈을 감으면 내 눈 앞에서 벌어진 끔찍한 일들이 떠오릅니다."



파키스탄 법원은 사촌에게 그녀가 당한 것과 똑같은 형벌을 선고했습니다.



또 스페인에서는 TV 토크쇼에 출연해 공개 청혼했다 거절당한 30대 남성이 며칠 뒤 여자친구를 살해했습니다.



성공하면 가슴 가득 사랑을, 실패하면 가슴 깊이 상처를 얻는 공개 청혼.



결과가 어느 쪽이든 평생 잊지 못할 기억이 되는 건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KBS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