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아공 곳곳에서 ‘과격 시위’ 잇따라
입력 2010.03.25 (06:11) 국제
오는 6월 월드컵 축구대회가 열리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각종 시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행정수도인 프리토리아 외곽 지역에서 전기와 수돗물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은 데 불만을 품은 주민 4천여 명이 거리에서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B조 예선전이 열리는 더반의 더반대학에선 학생 5천여 명이 통학버스 확대 운행과 음식값 인하 등을 요구하며 폭력시위를 벌여 학생과 경찰 등 3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요하네스버그 외곽 지역에선 기차역 건설로 강제 이주를 하게 된 주민들이 주거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폭력 시위를 벌이는 등 최근 남아공 곳곳에서 수십건의 시위가 발생했습니다.
  • 남아공 곳곳에서 ‘과격 시위’ 잇따라
    • 입력 2010-03-25 06:11:13
    국제
오는 6월 월드컵 축구대회가 열리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각종 시위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행정수도인 프리토리아 외곽 지역에서 전기와 수돗물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은 데 불만을 품은 주민 4천여 명이 거리에서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국과 나이지리아의 B조 예선전이 열리는 더반의 더반대학에선 학생 5천여 명이 통학버스 확대 운행과 음식값 인하 등을 요구하며 폭력시위를 벌여 학생과 경찰 등 3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요하네스버그 외곽 지역에선 기차역 건설로 강제 이주를 하게 된 주민들이 주거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폭력 시위를 벌이는 등 최근 남아공 곳곳에서 수십건의 시위가 발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