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체중 출생아, 소변 역류 확률 높아
입력 2010.03.25 (06:23) 수정 2010.03.25 (09:42) IT·과학
저체중으로 태어난 경우 정상 체중으로 태어난 소아보다 소변 역류 증상이 더 높게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대 구로병원 소아과가 요로 감염 환아 2백여 명에게 소변 역류 검사를 한 결과, 정상 체중 출생아는 39%에서 역류가 있었지만, 저체중 출생아는 71%에서 역류가 발견됐습니다.

소변 역류는 요관의 선천적 이상으로 나타나게 되며 요로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큽니다.

연구진은 요로 감염이 반복되면 콩팥 손상까지 일으켜 성인이 된 후 고혈압이나 만성신부전까지 앓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저체중 출생아, 소변 역류 확률 높아
    • 입력 2010-03-25 06:23:23
    • 수정2010-03-25 09:42:49
    IT·과학
저체중으로 태어난 경우 정상 체중으로 태어난 소아보다 소변 역류 증상이 더 높게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대 구로병원 소아과가 요로 감염 환아 2백여 명에게 소변 역류 검사를 한 결과, 정상 체중 출생아는 39%에서 역류가 있었지만, 저체중 출생아는 71%에서 역류가 발견됐습니다.

소변 역류는 요관의 선천적 이상으로 나타나게 되며 요로 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큽니다.

연구진은 요로 감염이 반복되면 콩팥 손상까지 일으켜 성인이 된 후 고혈압이나 만성신부전까지 앓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