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0명 이상 사업장 72% 단일 정년…평균 57.2세
입력 2010.03.25 (09:08) 연합뉴스
상시 근로자가 300명 이상인 사업장 10곳 중 7곳이 단일 정년제를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 정년제는 직급이나 직종에 관계없이 모든 근로자의 정년이 같은 것이다.

노동부는 작년에 300명 이상 사업장 2천469곳의 정년현황을 조사해보니 72.1%에 달하는 1천779곳이 단일 정년제를, 227곳(9.2%)이 직급별 정년제를 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25일 밝혔다.

직종별 정년제를 운용하는 사업장은 222곳(8.9%)이며, 142개(5.8%) 사업장은 정년제가 없었다.

단일 정년제를 운용하는 사업장의 평균 정년은 57.2세로 2000년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연도별 추이를 보면 2000년 57.2세, 2003년 56.7세, 2006년 56.9세, 2008년 57.1세 등이다.

단일 정년제 사업장 중 55.1%가 57세 이하로 정년연령을 정했으며 60세 이상은 20.2% 수준이었다.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일하는 55세 이상 고령자는 20만4천명으로 고령자 고용률은 7.41%에 달했다. 고령자 고용률은 2007년 5.79%에서 2008년 7.19%로 급상승한 바 있다.

노동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년과 고령자 고용률이 낮은 사업장에 정년 연장과 고용 확대를 권고할 방침이다.

한편 노동부가 지난해 10월 공공기관 268곳의 정년 실태를 조사해보니 공공기관은 일반적으로 직급이나 직렬별로 다른 정년연령을 적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직급ㆍ직렬별 최저 정년연령은 52세, 최고 정년 연령은 65세였다.

단일정년제 적용 기관에서는 대다수가 58세로 규정했으며 60세 이상인 기관은 10.8%(29곳)에 그쳤다.
  • 300명 이상 사업장 72% 단일 정년…평균 57.2세
    • 입력 2010-03-25 09:08:58
    연합뉴스
상시 근로자가 300명 이상인 사업장 10곳 중 7곳이 단일 정년제를 적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 정년제는 직급이나 직종에 관계없이 모든 근로자의 정년이 같은 것이다.

노동부는 작년에 300명 이상 사업장 2천469곳의 정년현황을 조사해보니 72.1%에 달하는 1천779곳이 단일 정년제를, 227곳(9.2%)이 직급별 정년제를 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25일 밝혔다.

직종별 정년제를 운용하는 사업장은 222곳(8.9%)이며, 142개(5.8%) 사업장은 정년제가 없었다.

단일 정년제를 운용하는 사업장의 평균 정년은 57.2세로 2000년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연도별 추이를 보면 2000년 57.2세, 2003년 56.7세, 2006년 56.9세, 2008년 57.1세 등이다.

단일 정년제 사업장 중 55.1%가 57세 이하로 정년연령을 정했으며 60세 이상은 20.2% 수준이었다.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일하는 55세 이상 고령자는 20만4천명으로 고령자 고용률은 7.41%에 달했다. 고령자 고용률은 2007년 5.79%에서 2008년 7.19%로 급상승한 바 있다.

노동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년과 고령자 고용률이 낮은 사업장에 정년 연장과 고용 확대를 권고할 방침이다.

한편 노동부가 지난해 10월 공공기관 268곳의 정년 실태를 조사해보니 공공기관은 일반적으로 직급이나 직렬별로 다른 정년연령을 적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직급ㆍ직렬별 최저 정년연령은 52세, 최고 정년 연령은 65세였다.

단일정년제 적용 기관에서는 대다수가 58세로 규정했으며 60세 이상인 기관은 10.8%(29곳)에 그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