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래희망연대, ‘심대평 신당’과 합당 합의
입력 2010.03.25 (09:57) 수정 2010.03.25 (09:5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옛 친박연대인 미래희망연대와 심대평 의원의 신당이 합당절차를 밟기로 합의했습니다.

미래희망연대 서청원 전 대표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나라당에 무조건 합당을 위임하자고 당에 제안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김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래희망연대 이규택 대표와 무소속 심대평 의원이 합당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오늘 심 의원의 국민중심연합 신당 창당대회서 미래희망연대 이규택 대표가 축사를 할 예정입니다.

당명은 미래희망연대를 그대로 쓰고 심대평, 이규택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규택 대표는 합당이 당 발전과 선진 일류국가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며 4월 중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래희망연대 서청원 전 대표가 지방선거 이전에 한나라당과의 합당을 공식 제안한 상태여서 내홍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수감중인 서 전 대표는 옥중 편지를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고 합당 문제를 한나라당에 위임하자고 밝혔습니다.

또, 소속 의원 상당수가 신당 창당에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녹취>노철래(미래희망연대 원내대표) : "친박연대의 창당정신은 살아서 한나라당으로 돌아가는 것이었고 태생부터 한시적 정당이었다."

이에따라 경우에 따라서는 한나다랑 합당파와 신당 합당파 간에 분당 사태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미래희망연대, ‘심대평 신당’과 합당 합의
    • 입력 2010-03-25 09:57:23
    • 수정2010-03-25 09:59:11
    930뉴스
<앵커 멘트>

옛 친박연대인 미래희망연대와 심대평 의원의 신당이 합당절차를 밟기로 합의했습니다.

미래희망연대 서청원 전 대표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나라당에 무조건 합당을 위임하자고 당에 제안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파장이 예상됩니다.

보도에 김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래희망연대 이규택 대표와 무소속 심대평 의원이 합당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오늘 심 의원의 국민중심연합 신당 창당대회서 미래희망연대 이규택 대표가 축사를 할 예정입니다.

당명은 미래희망연대를 그대로 쓰고 심대평, 이규택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이규택 대표는 합당이 당 발전과 선진 일류국가를 만드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믿는다며 4월 중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래희망연대 서청원 전 대표가 지방선거 이전에 한나라당과의 합당을 공식 제안한 상태여서 내홍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수감중인 서 전 대표는 옥중 편지를 통해 이번 지방선거에 후보를 내지 말고 합당 문제를 한나라당에 위임하자고 밝혔습니다.

또, 소속 의원 상당수가 신당 창당에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녹취>노철래(미래희망연대 원내대표) : "친박연대의 창당정신은 살아서 한나라당으로 돌아가는 것이었고 태생부터 한시적 정당이었다."

이에따라 경우에 따라서는 한나다랑 합당파와 신당 합당파 간에 분당 사태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