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모 구하려고 불 속 뛰어든 아들 끝내 숨져
입력 2010.03.25 (14:19) 사회
집에 불이 나자 부모를 구하려고 불길 속에 뛰어들었다 전신 화상을 입은 40대가 치료를 받아오다 6일만에 숨졌습니다.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18일 저녁 7시쯤 부산 전포동의 한 2층 다가구 주택에서 불이 나자 부모를 찾으려고 집으로 들어간 45살 강모 씨가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오다 어제 폐손상이 심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불로 강씨의 부모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습니다.
  • 부모 구하려고 불 속 뛰어든 아들 끝내 숨져
    • 입력 2010-03-25 14:19:42
    사회
집에 불이 나자 부모를 구하려고 불길 속에 뛰어들었다 전신 화상을 입은 40대가 치료를 받아오다 6일만에 숨졌습니다.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18일 저녁 7시쯤 부산 전포동의 한 2층 다가구 주택에서 불이 나자 부모를 찾으려고 집으로 들어간 45살 강모 씨가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 오다 어제 폐손상이 심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 불로 강씨의 부모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