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동현, 양궁선수권 남자부 선두
입력 2010.03.25 (17:22) 연합뉴스
임동현(청주시청)이 제44회 전국종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선두로 나섰다.

임동현은 25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벌어진 대회 첫날 남자 리커브 대학일반부 90m와 70m에서 총점 671을 기록해 김석관(661점.서울시청)과 김병준(658점.울산남구청)을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임동현은 90m에서 329점, 70m에서 342점을 쏴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시상대에 오르는 선수를 가리는 최종 순위는 26일 열리는 50m와 30m 경기 결과를 더해 결정된다.

이번 대회는 남자부 90m, 70m, 50m, 30m, 여자부 70m, 60m, 50m, 30m 등 규정된 거리에서 36발씩 합계 144발을 쏘아 합계로 순위를 결정하는 싱글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컴파운드에서는 민리홍(현대제철)이 90m와 70m에서 총점 670을 기록해 최용희(662점.현대제철)와 김성진(662점.한국체대)을 제치고 1위를 달렸다.
  • 임동현, 양궁선수권 남자부 선두
    • 입력 2010-03-25 17:22:50
    연합뉴스
임동현(청주시청)이 제44회 전국종별양궁선수권대회에서 선두로 나섰다.

임동현은 25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벌어진 대회 첫날 남자 리커브 대학일반부 90m와 70m에서 총점 671을 기록해 김석관(661점.서울시청)과 김병준(658점.울산남구청)을 따돌리고 1위에 올랐다.

임동현은 90m에서 329점, 70m에서 342점을 쏴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시상대에 오르는 선수를 가리는 최종 순위는 26일 열리는 50m와 30m 경기 결과를 더해 결정된다.

이번 대회는 남자부 90m, 70m, 50m, 30m, 여자부 70m, 60m, 50m, 30m 등 규정된 거리에서 36발씩 합계 144발을 쏘아 합계로 순위를 결정하는 싱글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컴파운드에서는 민리홍(현대제철)이 90m와 70m에서 총점 670을 기록해 최용희(662점.현대제철)와 김성진(662점.한국체대)을 제치고 1위를 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