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실전 훈련’으로 바다오염 막는다
입력 2010.03.25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지금 실전같은 해양오염 방재훈련이 한창입니다.

'태안의 악몽'이 생생한 우리로선 배울점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포틀랜드 현지에서 황상무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기름 제거 선들이 오염확산 방지막을 설치하고, 물에서 기름을 분리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유조선과 화물선이 충돌해 6만 9천 배럴의 원유가 유출된 상황을 가정한 미국의 해양오염 방재 훈련입니다.

이 배는 기름확산을 막기 위해 기름찌꺼기를 한쪽으로 모으면서 동시에 기름과 물을 분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1분에 10배럴, 전체적으론 5천 배럴의 기름을 분리할 수 있는 배입니다.

<인터뷰> 존 하트(해양경비대 특별구역대장)

악천후로 오일 펜스를 설치 못해 기름이 해안까지 밀려왔다는 시나리오입니다.

<인터뷰> 제임스 매덤(해안경비대원)

육지에선 60여개 기관의 합동 대책본부가 꾸려집니다.

시간대별로 행동수칙을 세우는 등 시나리오도 정밀합니다.

미국은 21 년 전 알래스카 기름유출 사고 이후 3년마다 이같은 대규모 방재 훈련을 통해 사고 대응력을 키우고 있습니다.

태안 기름 유출 사고를 겪은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KBS 뉴스 황상무입니다.
  • 美, ‘실전 훈련’으로 바다오염 막는다
    • 입력 2010-03-25 22:00:48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에서 지금 실전같은 해양오염 방재훈련이 한창입니다.

'태안의 악몽'이 생생한 우리로선 배울점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포틀랜드 현지에서 황상무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기름 제거 선들이 오염확산 방지막을 설치하고, 물에서 기름을 분리하는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유조선과 화물선이 충돌해 6만 9천 배럴의 원유가 유출된 상황을 가정한 미국의 해양오염 방재 훈련입니다.

이 배는 기름확산을 막기 위해 기름찌꺼기를 한쪽으로 모으면서 동시에 기름과 물을 분리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1분에 10배럴, 전체적으론 5천 배럴의 기름을 분리할 수 있는 배입니다.

<인터뷰> 존 하트(해양경비대 특별구역대장)

악천후로 오일 펜스를 설치 못해 기름이 해안까지 밀려왔다는 시나리오입니다.

<인터뷰> 제임스 매덤(해안경비대원)

육지에선 60여개 기관의 합동 대책본부가 꾸려집니다.

시간대별로 행동수칙을 세우는 등 시나리오도 정밀합니다.

미국은 21 년 전 알래스카 기름유출 사고 이후 3년마다 이같은 대규모 방재 훈련을 통해 사고 대응력을 키우고 있습니다.

태안 기름 유출 사고를 겪은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메인주 포틀랜드에서 KBS 뉴스 황상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