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해상서 소형 어선 선장 실종
입력 2010.04.11 (07:06) 사회
어제 저녁 7시쯤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북쪽 4㎞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이 마을 선적 2.3t급 연안복합어선 진경호 선장 68살 정 모 씨가 실종됐다며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다른 어선 선장 김 모 씨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선장 김 씨는 "정씨의 아들이 아버지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고 연락해 와 배 안을 살폈으나 정씨가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선장 정씨 혼자 타고 있는 진경호는 어제 오전 함덕포구에서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주 해경은 경비함을 동원해 사고 해역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 제주 해상서 소형 어선 선장 실종
    • 입력 2010-04-11 07:06:46
    사회
어제 저녁 7시쯤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 북쪽 4㎞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이 마을 선적 2.3t급 연안복합어선 진경호 선장 68살 정 모 씨가 실종됐다며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다른 어선 선장 김 모 씨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선장 김 씨는 "정씨의 아들이 아버지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고 연락해 와 배 안을 살폈으나 정씨가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선장 정씨 혼자 타고 있는 진경호는 어제 오전 함덕포구에서 출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주 해경은 경비함을 동원해 사고 해역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