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유아살해범 48년 만의 가석방 논란
입력 2010.04.11 (09:57) 국제
3살난 여아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48년 동안 수감생활을 했던 미국의 70대 노인이 가석방되자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일리노이주 법원은 아동 성폭행·살해 혐의로 지난 62년 기소돼 징역 60~100년 형을 받고 복역중이던 70살 게리 웰시 씨를 보호관찰 등 37가지 조건을 전제로 가석방했습니다.

웰시 씨는 이에 따라 주 정부가 정한 한 아파트에서 보호관찰을 받으며 생활하게 되며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운전은 물론 학교과 공원 등 공공장소에도 접근할 수 없습니다.

주 법원은 법이 정한 형기를 완료했다며 가석방을 허락했지만, 검찰과 주민들은 지역 사회에 위협적이라는 이유를 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 美 유아살해범 48년 만의 가석방 논란
    • 입력 2010-04-11 09:57:23
    국제
3살난 여아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48년 동안 수감생활을 했던 미국의 70대 노인이 가석방되자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일리노이주 법원은 아동 성폭행·살해 혐의로 지난 62년 기소돼 징역 60~100년 형을 받고 복역중이던 70살 게리 웰시 씨를 보호관찰 등 37가지 조건을 전제로 가석방했습니다.

웰시 씨는 이에 따라 주 정부가 정한 한 아파트에서 보호관찰을 받으며 생활하게 되며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운전은 물론 학교과 공원 등 공공장소에도 접근할 수 없습니다.

주 법원은 법이 정한 형기를 완료했다며 가석방을 허락했지만, 검찰과 주민들은 지역 사회에 위협적이라는 이유를 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