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김주열 열사, 50년 만의 장례식
입력 2010.04.11 (21:53) 수정 2010.04.11 (22: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19혁명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습니다.



이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고 김주열 열사의 장례식이, 그가 희생된 지 반세기가 지난 오늘에서야 치러졌습니다.



진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맞선 우리나라 첫 민주화 운동, 마산 3.15 의거.



당시 거리 항쟁에 나섰다, 최루탄이 박힌 채 마산 앞바다에 떠오른 故 김주열 열사의 주검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됐습니다.



그가 참혹한 모습으로 발견된 현장에 50년 만에 천 여명의 조문객이 모였습니다.



3.15 의거가 올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서, 당시 장례식도 없이 강제로 묻혔던 김 열사의 숭고한 넋을 오늘에야 애도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김경자(故 김주열 열사 누나) : "역사의 한 페이지로 남게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할 뿐이에요."



전북 남원 출신으로 마산상고 진학을 위해 마산을 찾았다, 닷새 만에 숨진 김 열사에게 마산시민들도 빚을 갚은 기분입니다.



<인터뷰> 엄두영(마산시민 대표) : "마산시민의 한 사람으로 김주열군한테 미안하다. 진작 나은 대접을 해줬어야…"



장례위원회는 정부에 김 열사가 발견된 마산 중앙부두를 역사현장으로의 지정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영만(김주열 열사 장례위원장) : "오늘 이렇게라도 많은 분이 모여 장례를 치러 마음이 가볍다."



열일곱 어린 나이에 한국 민주화와 생명을 맞바꾼 故 김주열 열사, 50년 만에야 영면에 들었습니다.



KBS 뉴스 진정은입니다.
  • 故 김주열 열사, 50년 만의 장례식
    • 입력 2010-04-11 21:53:18
    • 수정2010-04-11 22:54:51
    뉴스 9
<앵커 멘트>



4.19혁명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습니다.



이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고 김주열 열사의 장례식이, 그가 희생된 지 반세기가 지난 오늘에서야 치러졌습니다.



진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승만 정권의 부정선거에 맞선 우리나라 첫 민주화 운동, 마산 3.15 의거.



당시 거리 항쟁에 나섰다, 최루탄이 박힌 채 마산 앞바다에 떠오른 故 김주열 열사의 주검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됐습니다.



그가 참혹한 모습으로 발견된 현장에 50년 만에 천 여명의 조문객이 모였습니다.



3.15 의거가 올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서, 당시 장례식도 없이 강제로 묻혔던 김 열사의 숭고한 넋을 오늘에야 애도하기 위해서입니다.



<인터뷰> 김경자(故 김주열 열사 누나) : "역사의 한 페이지로 남게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할 뿐이에요."



전북 남원 출신으로 마산상고 진학을 위해 마산을 찾았다, 닷새 만에 숨진 김 열사에게 마산시민들도 빚을 갚은 기분입니다.



<인터뷰> 엄두영(마산시민 대표) : "마산시민의 한 사람으로 김주열군한테 미안하다. 진작 나은 대접을 해줬어야…"



장례위원회는 정부에 김 열사가 발견된 마산 중앙부두를 역사현장으로의 지정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영만(김주열 열사 장례위원장) : "오늘 이렇게라도 많은 분이 모여 장례를 치러 마음이 가볍다."



열일곱 어린 나이에 한국 민주화와 생명을 맞바꾼 故 김주열 열사, 50년 만에야 영면에 들었습니다.



KBS 뉴스 진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