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통사 대리점에 승용차 돌진…인명 피해 없어
입력 2010.04.17 (07:36) 사회
어제 오후 5시 40분쯤 서울 적선동의 한 이동통신사 대리점에 46살 김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후진으로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사무실 유리창과 출입문 등이 부서졌지만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신용불량자에게 휴대전화를 할부로 팔지 않아 화가 났다"는 김 씨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이통사 대리점에 승용차 돌진…인명 피해 없어
    • 입력 2010-04-17 07:36:36
    사회
어제 오후 5시 40분쯤 서울 적선동의 한 이동통신사 대리점에 46살 김 모씨가 몰던 승용차가 후진으로 돌진했습니다.

이 사고로 사무실 유리창과 출입문 등이 부서졌지만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신용불량자에게 휴대전화를 할부로 팔지 않아 화가 났다"는 김 씨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