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기업 부채 비율 150% 급증…실적도 악화
입력 2010.04.17 (08:56) 수정 2010.04.17 (11: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공기업 부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채만 급증한게 아니라 매출액과 순이익 등 전반적인 경영실적도 일부 공기업을 제외하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우리나라 23개 공기업의 부채는 36조원 넘게 늘었습니다.

총부채는 213조원, 전년대비 부채비율은 153%로 20%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반면 같은기간 자산 증가비율은 14%에 그쳐 부채 증가속도가 지나치게 빠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경기침체와 맞물려 부동산 관련 공기업들의 부채가 치솟았습니다.

토지주택공사의 경우 부채비율이 525%에 달했고 대한주택보증도 부채비율이 32% 포인트 급등한 69% 였습니다.

교통.수송 부문 부채는 지속적인 시설 투자로 4조8천억원 증가했고 수자원공사는 4대강 사업 등으로 1조원 늘었습니다.

요금인상과 유가안정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된 한전을 제외하면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 등 전반적인 경영실적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문제가 될 만한 기관에 대해서는 관리비 절감이나 유휴자산 매각 등의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당기 순이익을 실현하고 있고 부채와 함께 자산도 늘어온 만큼 직접적인 재정부담으로 연결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공기업 부채 비율 150% 급증…실적도 악화
    • 입력 2010-04-17 08:56:58
    • 수정2010-04-17 11:33:2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해 공기업 부채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채만 급증한게 아니라 매출액과 순이익 등 전반적인 경영실적도 일부 공기업을 제외하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우리나라 23개 공기업의 부채는 36조원 넘게 늘었습니다.

총부채는 213조원, 전년대비 부채비율은 153%로 20% 포인트 높아졌습니다.

반면 같은기간 자산 증가비율은 14%에 그쳐 부채 증가속도가 지나치게 빠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경기침체와 맞물려 부동산 관련 공기업들의 부채가 치솟았습니다.

토지주택공사의 경우 부채비율이 525%에 달했고 대한주택보증도 부채비율이 32% 포인트 급등한 69% 였습니다.

교통.수송 부문 부채는 지속적인 시설 투자로 4조8천억원 증가했고 수자원공사는 4대강 사업 등으로 1조원 늘었습니다.

요금인상과 유가안정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된 한전을 제외하면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 등 전반적인 경영실적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기획재정부는 문제가 될 만한 기관에 대해서는 관리비 절감이나 유휴자산 매각 등의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당기 순이익을 실현하고 있고 부채와 함께 자산도 늘어온 만큼 직접적인 재정부담으로 연결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