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군 링스 헬기 밤샘 수색작업…성과 없어
입력 2010.04.17 (09:56) 수정 2010.04.17 (11:0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진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해군 링스 헬기에 대한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효신 기자! 수색의 진전 상황이 있습니까?

<리포트>

네, 해군과 해경은 경비정 30여 척과 헬기 3대를 동원해 조종사 권태하 대위의 시신이 발견된 독거도 지역을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항공 헬멧과 소형 낙하산, 헬기 파편 등 일부 잔해물만 찾았을 뿐 실종자 3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수색 할 곳이 워낙 넓은데다 사고 지역이 섬들로 이뤄져 있고 조류가 매우 거세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사고해역 수심도 40미터로 비교적 깊은 편이라 음파 탐지기로도 수색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오늘은 해저 정밀 탐색이 가능한 소해함 2대를 추가 배치해 수색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소해함은 금속 파편을 50센티미터 단위로 정밀 탐색할 수 있는 가변심도 음탐기 등을 장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군은 어제 사고 해역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종사 권태하 대위에 대해서는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는 대로 장례 절차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사고가 천암함 사고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해군 링스 헬기 밤샘 수색작업…성과 없어
    • 입력 2010-04-17 09:56:28
    • 수정2010-04-17 11:08:52
    930뉴스
<앵커 멘트>

진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해군 링스 헬기에 대한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효신 기자! 수색의 진전 상황이 있습니까?

<리포트>

네, 해군과 해경은 경비정 30여 척과 헬기 3대를 동원해 조종사 권태하 대위의 시신이 발견된 독거도 지역을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항공 헬멧과 소형 낙하산, 헬기 파편 등 일부 잔해물만 찾았을 뿐 실종자 3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수색 할 곳이 워낙 넓은데다 사고 지역이 섬들로 이뤄져 있고 조류가 매우 거세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사고해역 수심도 40미터로 비교적 깊은 편이라 음파 탐지기로도 수색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오늘은 해저 정밀 탐색이 가능한 소해함 2대를 추가 배치해 수색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소해함은 금속 파편을 50센티미터 단위로 정밀 탐색할 수 있는 가변심도 음탐기 등을 장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군은 어제 사고 해역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종사 권태하 대위에 대해서는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는 대로 장례 절차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사고가 천암함 사고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