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진’ 中 칭하이, 긴박한 구조 현장
입력 2010.04.17 (11:00) 수정 2010.04.17 (11:02) 포토뉴스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72시간 지났어도 생존자 구조 총력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 ‘강진’ 中 칭하이, 긴박한 구조 현장
    • 입력 2010-04-17 11:00:09
    • 수정2010-04-17 11:02:24
    포토뉴스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중국 칭하이(靑海)성 위수(玉樹)현에서 강진이 발생한지 72시간(한계시간)을 맞았지만 수천여명의 구조대는 단 한명의 목숨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날이 밝자마자 구호대 텐트촌에는 인민해방군과 무장경찰,소방구조대원,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이 옷을 챙겨 입고 구호 장비를 들고 질서있게 현장으로 달려갔다. 이들은 각자 맡은 위치에서 생명탐지 장비와 구조견, 굴착기 등 중장비와 함께 며칠째 계속해 온 구조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장쑤황푸 자원재생유한공사의 직원 30여명은 전날 매몰현장에서 중장비를 동원해 하루종일 구조작업을 벌였다. 이들은 건물 더미에 매몰된 5명의 실종자를 찾아냈으나 결국 모두 숨진 뒤여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진은 장쑤황푸 직원들이 생존자 구조에 총력을 기울이는모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