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T&G, 5년 만에 여자 배구 ‘챔피언 등극’
입력 2010.04.17 (16:02) 여자프로배구
KT&G가 여자 프로배구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KT&G는 오늘 수원에서 열린 NH 농협 여자 프로배구 챔피언결정 6차전에서 김사니와 몬타뇨의 활약을 앞세워 현대건설을 3대 0으로 이겼습니다.



정규리그 2위 KT&G는 이로써 1위 현대건설을 4승 2패로 제치고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몬타뇨는 챔피언 결정전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습니다.
  • KT&G, 5년 만에 여자 배구 ‘챔피언 등극’
    • 입력 2010-04-17 16:02:49
    여자프로배구
KT&G가 여자 프로배구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KT&G는 오늘 수원에서 열린 NH 농협 여자 프로배구 챔피언결정 6차전에서 김사니와 몬타뇨의 활약을 앞세워 현대건설을 3대 0으로 이겼습니다.



정규리그 2위 KT&G는 이로써 1위 현대건설을 4승 2패로 제치고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몬타뇨는 챔피언 결정전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