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료 급여 횡령뒤 탈영한 전경 검거
입력 2010.04.17 (16:47) 사회
동료들의 월급을 챙긴뒤 탈영해 석달 넘게 도피 행각을 한 전경이 부산에서 붙잡혔습니다.

부산진경찰서는 어젯밤 11시 10분쯤 부산 부전동의 한 나이트클럽 앞에서, 수배가 내려진 서울경찰청 3기동단 소속 23살 손모 상경을 검거해 관할 서울 금천경찰에서 인계했습니다.

행정을 담당했던 손 상경은 지난 1월, 동료대원 백여 명에게 지급해야 할 급여 천 2백여만 원을 들고 탈영해 경찰의 수배를 받아왔습니다.
  • 동료 급여 횡령뒤 탈영한 전경 검거
    • 입력 2010-04-17 16:47:15
    사회
동료들의 월급을 챙긴뒤 탈영해 석달 넘게 도피 행각을 한 전경이 부산에서 붙잡혔습니다.

부산진경찰서는 어젯밤 11시 10분쯤 부산 부전동의 한 나이트클럽 앞에서, 수배가 내려진 서울경찰청 3기동단 소속 23살 손모 상경을 검거해 관할 서울 금천경찰에서 인계했습니다.

행정을 담당했던 손 상경은 지난 1월, 동료대원 백여 명에게 지급해야 할 급여 천 2백여만 원을 들고 탈영해 경찰의 수배를 받아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