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최악 ‘항공대란’…60여만 명 발 묶여
입력 2010.04.17 (21:49) 수정 2010.04.18 (11: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슬란드 화산재로 유럽의 하늘길이 마비돼 60여만명의 발이 묶였습니다.



내일부터는 아시아, 미주까지 영향을 미쳐 수천편의 항공기 운항 취소가 예상됩니다.



런던에서 김태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이슬란드에선 계속 화산재가 품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는 전 유럽을 덮을 것으로 예상돼, 멈춰선 유럽 공항이 언제 다시 열릴 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2만편 가까이 결항으로 지금까지 60여 만 명이 비행기를 타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독일 여행객



하늘 길이 마비되자 영국과 유럽대륙간 유로스타는 다음주초까지 완전매진됐고 렌터카 비용은 천정부지입니다.



<인터뷰> 유로스타 탑승객



육로뿐 아니라 해상교통까지 과도한 부하가 걸리기 시작했습니다.



미주, 아시아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항공 마비가 내일 이후를 넘어서면 전 세계 6 백만 명의 발이 묶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항공사 손실액만 하루 2억 달러, 게다가 유럽의 꽃수출입이 묶이는 등, 무역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아이슬란드 화산의 활동이 앞으로 수개월 계속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와 문제입니다.



<인터뷰> 헤이젤 라이머(화산학자)



한 때 연기까지 검토됐던 고 카친스키 폴란드 대통령의 국장은 내일 예정대로 열리지만, 정상들의 참석엔 변수가 많아졌습니다.



정운찬 총리도 조문을 취소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태선입니다.
  • 유럽 최악 ‘항공대란’…60여만 명 발 묶여
    • 입력 2010-04-17 21:49:34
    • 수정2010-04-18 11:30:20
    뉴스 9
<앵커 멘트>



아이슬란드 화산재로 유럽의 하늘길이 마비돼 60여만명의 발이 묶였습니다.



내일부터는 아시아, 미주까지 영향을 미쳐 수천편의 항공기 운항 취소가 예상됩니다.



런던에서 김태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이슬란드에선 계속 화산재가 품어져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 밤에는 전 유럽을 덮을 것으로 예상돼, 멈춰선 유럽 공항이 언제 다시 열릴 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2만편 가까이 결항으로 지금까지 60여 만 명이 비행기를 타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독일 여행객



하늘 길이 마비되자 영국과 유럽대륙간 유로스타는 다음주초까지 완전매진됐고 렌터카 비용은 천정부지입니다.



<인터뷰> 유로스타 탑승객



육로뿐 아니라 해상교통까지 과도한 부하가 걸리기 시작했습니다.



미주, 아시아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항공 마비가 내일 이후를 넘어서면 전 세계 6 백만 명의 발이 묶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항공사 손실액만 하루 2억 달러, 게다가 유럽의 꽃수출입이 묶이는 등, 무역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습니다.



문제는 아이슬란드 화산의 활동이 앞으로 수개월 계속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와 문제입니다.



<인터뷰> 헤이젤 라이머(화산학자)



한 때 연기까지 검토됐던 고 카친스키 폴란드 대통령의 국장은 내일 예정대로 열리지만, 정상들의 참석엔 변수가 많아졌습니다.



정운찬 총리도 조문을 취소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태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