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정부, 골드만삭스 ‘사기’ 혐의 고소
입력 2010.04.17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금융당국이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 삭스를 고소했습니다. 고객들에게 1조원 대의 손해를 끼친 사기혐의입니다.

오바마 정부의 금융개혁, 이제 궤도에 오른 듯합니다.

뉴욕 황상무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증권거래 위원회가 월가 1위의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를 사기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경제 위기의 원인이 됐던 비우량 주택담보 대출을 기반으로 CDO, 즉, 부채담보부 증권을 만들어 팔면서 중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 CDO 상품 설계에 세계 최대 투기 펀드 폴슨 앤 코가 참여했고 이 회사는 CDO 가치가 떨어지면 수익을 챙기도록 투자했다는 내용입니다.

실제로 CDO의 가치는 폭락해 폴슨 앤 코는 10억 달러, 우리 돈 약 1조원 이상을 챙겼지만, 이 정보를 몰랐던 투자자들은 그만큼 손실을 봤다는 겁니다.

<녹취>증권거래위원회 이사

이 때문에 뉴욕, 유럽 증시가 동반 하락했고 금과 유가도 2% 이상 하락했습니다.

골드만 삭스측은 법률과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고소라며 반박했지만, 결과에 따라서는 비슷한 소송들도 예상됩니다.

또 오바마의 금융개혁과 본격 제재의 신호탄으로도 해석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황상무입니다.
  • 美 정부, 골드만삭스 ‘사기’ 혐의 고소
    • 입력 2010-04-17 21:49:35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 금융당국이 최대 투자은행 골드만 삭스를 고소했습니다. 고객들에게 1조원 대의 손해를 끼친 사기혐의입니다.

오바마 정부의 금융개혁, 이제 궤도에 오른 듯합니다.

뉴욕 황상무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증권거래 위원회가 월가 1위의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를 사기혐의로 고소했습니다.

경제 위기의 원인이 됐던 비우량 주택담보 대출을 기반으로 CDO, 즉, 부채담보부 증권을 만들어 팔면서 중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이 CDO 상품 설계에 세계 최대 투기 펀드 폴슨 앤 코가 참여했고 이 회사는 CDO 가치가 떨어지면 수익을 챙기도록 투자했다는 내용입니다.

실제로 CDO의 가치는 폭락해 폴슨 앤 코는 10억 달러, 우리 돈 약 1조원 이상을 챙겼지만, 이 정보를 몰랐던 투자자들은 그만큼 손실을 봤다는 겁니다.

<녹취>증권거래위원회 이사

이 때문에 뉴욕, 유럽 증시가 동반 하락했고 금과 유가도 2% 이상 하락했습니다.

골드만 삭스측은 법률과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고소라며 반박했지만, 결과에 따라서는 비슷한 소송들도 예상됩니다.

또 오바마의 금융개혁과 본격 제재의 신호탄으로도 해석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황상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