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가, 골드만 파장에 하락…1.8%↓
입력 2010.04.20 (06:15) 국제
국제유가는 골드만삭스의 기소파문과 유럽의 항공대란, 달러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오늘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지난 주말보다 1달러 54센트, 1.8% 떨어진 배럴당 83달러 13센트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달러 94센트, 2.3% 내린 배럴당 84달러 5센트를 기록했습니다.

미국에 이어 영국과 독일도 골드만삭스의 거래를 조사할 것으로 전해진데다 미 증권거래위원회가 다른 주요 금융기관들로도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는 소식으로 시장의 거래는 위축됐습니다.

또 유럽의 항공대란 장기화와 달러화도 강세를 보여 하락세가 굳어졌습니다.

지난 14일부터 아이슬란드의 화산재 분출로 시작된 유럽의 항공대란으로 지금까지 6만 3천여 편의 항공기 운항이 취소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유가, 골드만 파장에 하락…1.8%↓
    • 입력 2010-04-20 06:15:07
    국제
국제유가는 골드만삭스의 기소파문과 유럽의 항공대란, 달러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오늘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지난 주말보다 1달러 54센트, 1.8% 떨어진 배럴당 83달러 13센트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6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달러 94센트, 2.3% 내린 배럴당 84달러 5센트를 기록했습니다.

미국에 이어 영국과 독일도 골드만삭스의 거래를 조사할 것으로 전해진데다 미 증권거래위원회가 다른 주요 금융기관들로도 조사를 확대하고 있다는 소식으로 시장의 거래는 위축됐습니다.

또 유럽의 항공대란 장기화와 달러화도 강세를 보여 하락세가 굳어졌습니다.

지난 14일부터 아이슬란드의 화산재 분출로 시작된 유럽의 항공대란으로 지금까지 6만 3천여 편의 항공기 운항이 취소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