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유럽 운항 금지 완화
입력 2010.04.20 (06: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이슬란드발 화산재로 인한 유럽의 항공대란이 빠른 속도로 호전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연합 교통장관들이 오늘부터 운항금지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고, 영국과 독일 등도 일부 항공기 운항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런던에서 김태선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항공대란 엿새째. 유럽연합 교통장관들이 긴급 화상회의를 갖고, 한국 시각 오늘 오후부터 운항 금지 조치를 완화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각국이 기상 조건 등 화산재 위협 정도에 따라 영공 폐쇄 구역을 줄여나가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지오바니 바시냐니(국제항공운송협회 회장): "유럽은 부끄러운 혼돈 상황입니다. 지도력이 없어요. EU 교통장관 회의를 여는데 닷새가 걸렸어요."

유럽교통당국의 완화조치로 아이슬란드발 화산재로 인한 유럽의 항공대란은 빠른 속도로 호전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태선입니다.
  • EU, 유럽 운항 금지 완화
    • 입력 2010-04-20 06:47:5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아이슬란드발 화산재로 인한 유럽의 항공대란이 빠른 속도로 호전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연합 교통장관들이 오늘부터 운항금지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고, 영국과 독일 등도 일부 항공기 운항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런던에서 김태선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항공대란 엿새째. 유럽연합 교통장관들이 긴급 화상회의를 갖고, 한국 시각 오늘 오후부터 운항 금지 조치를 완화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각국이 기상 조건 등 화산재 위협 정도에 따라 영공 폐쇄 구역을 줄여나가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지오바니 바시냐니(국제항공운송협회 회장): "유럽은 부끄러운 혼돈 상황입니다. 지도력이 없어요. EU 교통장관 회의를 여는데 닷새가 걸렸어요."

유럽교통당국의 완화조치로 아이슬란드발 화산재로 인한 유럽의 항공대란은 빠른 속도로 호전될 것으로 보입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태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