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19’ 함성 담은 학보 공개
입력 2010.04.20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19 혁명 당시 민주주의를 향한 절규와 함성이 생생히 담긴 대학 신문이, 전량 분실된 지 50년 만에 발견됐습니다.

학생과 교수, 시민까지 모두 하나가 됐던 당시의 열기가 여실히 드러납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15 부정선거와 김주열 열사 의문사로 민주화에 대한 열기가 정점에 달했던 1960년 당시.

머리끈을 동여맨 청주대 학생들이 '정의와 진리, 자유'를 외치며, 교문을 박차고 나섭니다.

하지만, 이들의 행진은 곧 경찰에 의해 가로막힙니다.

제자들의 희생을 보다 못해 교수들도 거리로 나서고, 마침내 장기 독재 정권은 막을 내립니다.

'학생 의거로 민권을 찾다'라는 머리말로 시작되는 이 학보는, 전량 분실된 지 50년 만에 당시 편집국장이 발견해 처음 공개했습니다.

<인터뷰> 박영수(前 청대학보 편집국장) "시위대를 보신 학장님이 저를 향해서 말리시기는커녕 빨리 사진 찍으라고 격려를 해 주셨어요."

희생자를 위한 모금운동이 시작되자, 사흘 만에 162만 환, 지금의 1억 6천만 원이 넘는 성금이 걷혔다는 기사에서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영수(前 청대학보 편집국장): "민주, 정의, 진리를 외친 4.19 정신은 지금도 살아 있습니다. 요즘 젊은이들도 이 정신을 계승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50년의 세월 동안 신문은 누렇게 빛이 바랬지만, '4.19의 노래'는 아직도 젊은 피를 끓게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4.19’ 함성 담은 학보 공개
    • 입력 2010-04-20 07:01:5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4.19 혁명 당시 민주주의를 향한 절규와 함성이 생생히 담긴 대학 신문이, 전량 분실된 지 50년 만에 발견됐습니다.

학생과 교수, 시민까지 모두 하나가 됐던 당시의 열기가 여실히 드러납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15 부정선거와 김주열 열사 의문사로 민주화에 대한 열기가 정점에 달했던 1960년 당시.

머리끈을 동여맨 청주대 학생들이 '정의와 진리, 자유'를 외치며, 교문을 박차고 나섭니다.

하지만, 이들의 행진은 곧 경찰에 의해 가로막힙니다.

제자들의 희생을 보다 못해 교수들도 거리로 나서고, 마침내 장기 독재 정권은 막을 내립니다.

'학생 의거로 민권을 찾다'라는 머리말로 시작되는 이 학보는, 전량 분실된 지 50년 만에 당시 편집국장이 발견해 처음 공개했습니다.

<인터뷰> 박영수(前 청대학보 편집국장) "시위대를 보신 학장님이 저를 향해서 말리시기는커녕 빨리 사진 찍으라고 격려를 해 주셨어요."

희생자를 위한 모금운동이 시작되자, 사흘 만에 162만 환, 지금의 1억 6천만 원이 넘는 성금이 걷혔다는 기사에서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영수(前 청대학보 편집국장): "민주, 정의, 진리를 외친 4.19 정신은 지금도 살아 있습니다. 요즘 젊은이들도 이 정신을 계승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50년의 세월 동안 신문은 누렇게 빛이 바랬지만, '4.19의 노래'는 아직도 젊은 피를 끓게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