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떼 왜 오인 일으키나?
입력 2010.04.20 (07:01) 수정 2010.04.20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에 불시착한 링스 헬기는 새떼로 판명된 미확인 물체를 쫓던 중이었습니다.

천안함 침몰 직후 속초함도 새떼를 적으로 오인해 함포 사격을 가했는데요.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일까요?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7일 밤 서해 소청도 남쪽 해상에서 불시착한 해군 링스 헬기는 미확인 물체를 쫓던 중이었습니다.

레이더상에 미확인 물체의 움직임이 포착됐고 추적해 불을 비춰 새떼임을 확인했습니다.

천안함 침몰 당시 속초함도 새떼를 적으로 오인해 함포 130여발을 쐈습니다.

<녹취>김태영 국방장관(어제, 국회 국방위):" (새떼로 오인한게) 2005년부터 금년까지 20여회가 있었습니다."

최첨단 장비를 갖춘 우리 군이 새떼와 적의 움직임도 구별하지 못하는 것일까?

문제는 현재 우리 군이 보유한 레이더 기능의 한계입니다.

해상 표적을 탐색하는 레이더는 위치와 동선을 파악해 모니터상에 하나의 점으로 표시합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물체가 해상에 있는지 공중에 있는지 고도를 측정하지는 못합니다.

따라서 철새 이동이 많은 3,4월 서해에서는 새떼나 해상 선박들이 레이더상에는 모두 비슷한 형태로 잡힌다는게 군의 설명입니다.

<녹취> 조삼래(공주대 교수/한국조류학회장) : "도요새, 물떼새가 3월에서 5월사이에 이동을 많이 합니다. 밤에 이동을 많이 하구요."

하지만 2차원 레이더상에서도 새떼는 해상 선박의 움직임과는 달라 식별이 가능하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녹취> 이기식(합참 정보작전처장/4월 2일) :" 우리가 사격할 때에는 하나로 되어 있던 것이 두 개로 흩어졌다가 하나로 모아지고, 이러한 현상이 나타났다고 그랬고요."

군은 새떼로 인한 작전 차질을 막기 위해 고도까지 파악할 수 있는 3차원 레이더를 앞당겨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새떼 왜 오인 일으키나?
    • 입력 2010-04-20 07:01:56
    • 수정2010-04-20 07:29:4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에 불시착한 링스 헬기는 새떼로 판명된 미확인 물체를 쫓던 중이었습니다.

천안함 침몰 직후 속초함도 새떼를 적으로 오인해 함포 사격을 가했는데요.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일까요?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7일 밤 서해 소청도 남쪽 해상에서 불시착한 해군 링스 헬기는 미확인 물체를 쫓던 중이었습니다.

레이더상에 미확인 물체의 움직임이 포착됐고 추적해 불을 비춰 새떼임을 확인했습니다.

천안함 침몰 당시 속초함도 새떼를 적으로 오인해 함포 130여발을 쐈습니다.

<녹취>김태영 국방장관(어제, 국회 국방위):" (새떼로 오인한게) 2005년부터 금년까지 20여회가 있었습니다."

최첨단 장비를 갖춘 우리 군이 새떼와 적의 움직임도 구별하지 못하는 것일까?

문제는 현재 우리 군이 보유한 레이더 기능의 한계입니다.

해상 표적을 탐색하는 레이더는 위치와 동선을 파악해 모니터상에 하나의 점으로 표시합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는 물체가 해상에 있는지 공중에 있는지 고도를 측정하지는 못합니다.

따라서 철새 이동이 많은 3,4월 서해에서는 새떼나 해상 선박들이 레이더상에는 모두 비슷한 형태로 잡힌다는게 군의 설명입니다.

<녹취> 조삼래(공주대 교수/한국조류학회장) : "도요새, 물떼새가 3월에서 5월사이에 이동을 많이 합니다. 밤에 이동을 많이 하구요."

하지만 2차원 레이더상에서도 새떼는 해상 선박의 움직임과는 달라 식별이 가능하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녹취> 이기식(합참 정보작전처장/4월 2일) :" 우리가 사격할 때에는 하나로 되어 있던 것이 두 개로 흩어졌다가 하나로 모아지고, 이러한 현상이 나타났다고 그랬고요."

군은 새떼로 인한 작전 차질을 막기 위해 고도까지 파악할 수 있는 3차원 레이더를 앞당겨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