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애 편견, 부끄러움의 또 다른 이름”
입력 2010.04.20 (10:58) 사회
제30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이 서울 여의도 63빌딩 국제회의장에서 열렸습니다.

'편견, 부끄러움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기념식에서는 연세대의 첫 시각장애인 교수였던 고 이익섭 교수에게 국민훈장 황조근정훈장이 추서됐습니다.

고 이 교수는 국제장애인권리협약 체결을 위한 한국대표로 활동하며 지난 2007년 160여개국이 참여한 세계장애인 한국 대회를 조직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또 장애인 고용에 기여한 공로로 지체장애인인 윤종렬 태림어패럴 대표 등 10명에게 훈, 포장과 표창이 이뤄졌습니다.

이번 기념식에는 정운찬 국무총리와 전재희 보건복지부 장관 그리고 장애인과 가족 6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 “장애 편견, 부끄러움의 또 다른 이름”
    • 입력 2010-04-20 10:58:25
    사회
제30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이 서울 여의도 63빌딩 국제회의장에서 열렸습니다.

'편견, 부끄러움의 또 다른 이름입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이번 기념식에서는 연세대의 첫 시각장애인 교수였던 고 이익섭 교수에게 국민훈장 황조근정훈장이 추서됐습니다.

고 이 교수는 국제장애인권리협약 체결을 위한 한국대표로 활동하며 지난 2007년 160여개국이 참여한 세계장애인 한국 대회를 조직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또 장애인 고용에 기여한 공로로 지체장애인인 윤종렬 태림어패럴 대표 등 10명에게 훈, 포장과 표창이 이뤄졌습니다.

이번 기념식에는 정운찬 국무총리와 전재희 보건복지부 장관 그리고 장애인과 가족 6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