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 ‘섹스 볼란티어’, 온라인 무료 공개
입력 2010.04.20 (14:43) 연합뉴스
 중증장애인의 성(性) 문제를 도발적으로 다룬 영화 '섹스 볼란티어(Sex Volunteer)'가 극장 개봉 없이 22일부터 온라인에서 무료 개봉한다.



제작사 아침해놀이는 21일 대한극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온라인 유통시장은 '불법 대 합법'의 비율이 9대 1인 현실"이라면서 "불법적으로 배를 불리려는 이들의 꼭두각시가 될 바에는 차라리 떳떳한 '0원'짜리 영화로 관객들 곁에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작사 측은 영상 콘텐츠를 무단으로 웹하드 등에 올리는 헤비업로더와 이들을 방관하는 웹하드 업체 등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섹스 볼란티어' 테이프가 유출된 사례를 들며 영화계 내부에도 영화 유출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섹스 볼란티어'를 연출한, 아침해놀이 대표인 조경덕 감독은 "극장 개봉을 추진했지만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면서 "온라인 부가판권 시장에서는 러브콜이 많이 들어왔지만, 불법적인 유통질서를 바꿔야 한다는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려고 온라인 무료 개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영화는 22일부터 곰TV, 맥스무비, 벅스뮤직, 유씨네 4개 사이트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섹스 볼란티어'는 영화과 학생 예리(한여름), 중증뇌성마비 장애 남성 천길(조경호), 천주교 신부(홍승기) 3명의 이야기를 페이크 다큐멘터리(다큐멘터리를 가장한 극영화) 형식으로 그렸다.



지난해 상파울루 국제영화제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으며 브라질, 일본 등 외국에서도 개봉될 예정이다.


  • 영화 ‘섹스 볼란티어’, 온라인 무료 공개
    • 입력 2010-04-20 14:43:08
    연합뉴스
 중증장애인의 성(性) 문제를 도발적으로 다룬 영화 '섹스 볼란티어(Sex Volunteer)'가 극장 개봉 없이 22일부터 온라인에서 무료 개봉한다.



제작사 아침해놀이는 21일 대한극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온라인 유통시장은 '불법 대 합법'의 비율이 9대 1인 현실"이라면서 "불법적으로 배를 불리려는 이들의 꼭두각시가 될 바에는 차라리 떳떳한 '0원'짜리 영화로 관객들 곁에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작사 측은 영상 콘텐츠를 무단으로 웹하드 등에 올리는 헤비업로더와 이들을 방관하는 웹하드 업체 등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지난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섹스 볼란티어' 테이프가 유출된 사례를 들며 영화계 내부에도 영화 유출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섹스 볼란티어'를 연출한, 아침해놀이 대표인 조경덕 감독은 "극장 개봉을 추진했지만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다"면서 "온라인 부가판권 시장에서는 러브콜이 많이 들어왔지만, 불법적인 유통질서를 바꿔야 한다는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려고 온라인 무료 개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영화는 22일부터 곰TV, 맥스무비, 벅스뮤직, 유씨네 4개 사이트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섹스 볼란티어'는 영화과 학생 예리(한여름), 중증뇌성마비 장애 남성 천길(조경호), 천주교 신부(홍승기) 3명의 이야기를 페이크 다큐멘터리(다큐멘터리를 가장한 극영화) 형식으로 그렸다.



지난해 상파울루 국제영화제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으며 브라질, 일본 등 외국에서도 개봉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