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제역 내륙 확산되나…전국 ‘비상’
입력 2010.04.20 (17:21) 연합뉴스
지난 9일 인천 강화군의 한우농장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당국의 적극적인 차단방역에도 불구하고 20일 경기 김포시의 젖소농가로 번짐에 따라 전국 자치단체에 비상이 걸렸다.

지자체들은 따뜻한 봄날씨가 이어지면서 구제역 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된다는 방역당국의 경고에도 전국 곳곳에서 봄꽃축제가 열리고 행락 차량의 이동도 빈번해짐에 따라 육지로 넘어온 구제역이 급속도로 확산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정부가 21일 각 시도 행정부시장.부지사 긴급회의를 열고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한 가운데 자치단체들도 유입 차단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한우 5만8천여마리와 젖소 5천여마리, 돼지 40여만마리 등으로 시.군 중 가축 사육두수가 가장 많은 충남 홍성군은 강화군의 구제역 발생 이후 공수의와 방역요원 등 20여명으로 구성된 예찰팀을 매일 11개 읍.면에 투입해 축산농가의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주 소독약품 3천㎏을 농가에 배부해 농가 스스로 자율방역을 하도록 하는 한편, 축산농가에 대해 외부인과 외부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각종 행사장 방문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홍성군 관계자는 "10년 전인 2000년 구제역으로 큰 피해를 본 경험이 있어 농가에서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행락철을 맞아 왕래 차량이 많은 상황이어서 극도로 긴장한 상태"라고 말했다.

전국의 한우농장에 공급되는 소의 정액을 생산하는 충남 서산시 운산면 농협한우개량사업소도 비상이다.

씨수소 200마리를 포함해 모두 2천500마리의 한우를 보유한 사업소는 진입도로 양쪽에 대형 방역소독기 2대를 설치하는 한편, 자체 소독차량을 투입해 사업소에서 3㎞ 떨어진 인근 마을까지 소독 범위를 확대했다.

사업소는 또 벚꽃 군락지로 유명한 사업소와 인근 서산목장 일대에 행락객이 몰림에 따라 구제역 바이러스의 감염 우려가 높다고 보고 사업소와 목장 일대에 통제선을 설치했다.

또 지난 1월 경기도 포천의 구제역 발생 이후 대전 인근 보관창고로 옮긴 씨수소 정액 25만스트로의 계약 보관기간이 종료됐지만, 보관기간을 2개월간 연장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강화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직후부터 예비비 9억원을 들여 차단방역에 나서고 있다.

도는 각 시.군과 함께 생석회 등 소독약품을 구입해 사육농가에 지원하고 방역소독을 주 1회에서 2회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충남 등 북쪽 지역으로부터 구제역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군산과 익산, 김제, 완주지역 등 주요 국도와 고속도로 나들목에 소독초소 7곳을 운영하기로 했다.

가축과 수송차량의 이동이 많은 도축장 등 축산사업장에 대해서는 소독 등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읍면동 공무원 718명을 예찰 담당으로 지정해 도내 가축 사육농가 1만9천여 가구를 대상으로 전화 예찰과 현장 점검에 나서도록 했다.

도는 방역상황실을 방역대책본부로 확대해 운영하고 가축시장 폐쇄에 따른 농가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축중개 매매센터를 운영할 방침이다.

강원도는 돼지를 키우는 농가 539곳에 수의사를 파견해 점검토록 하고 도내 1만7천여 우제류(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전화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또 구제역이 발생한 중국이나 동남아 국가로의 여행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축산농가들이 모이는 행사도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독약품은 이미 확보한 17.6t 외에 4t을 추가로 확보하는 한편 방역장비 297대를 총동원해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앞서 강원도는 지난 12일 도내 6개 가축시장을 폐쇄했다.

충북도는 구제역 방역대책상황실을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구제역 방역대책본부로 확대하고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공조체제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도는 지난 12일 시.군 및 생산자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특별대책회의를 여는 등 18개 구제역 방역대책 상황실과 공조해 범도민적인 방역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강화도와 역학적으로 관련이 있는 도내 농장 62곳을 임상 관찰한 결과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예찰.소독 과정을 거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되면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라고 했다.
  • 구제역 내륙 확산되나…전국 ‘비상’
    • 입력 2010-04-20 17:21:09
    연합뉴스
지난 9일 인천 강화군의 한우농장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당국의 적극적인 차단방역에도 불구하고 20일 경기 김포시의 젖소농가로 번짐에 따라 전국 자치단체에 비상이 걸렸다.

지자체들은 따뜻한 봄날씨가 이어지면서 구제역 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된다는 방역당국의 경고에도 전국 곳곳에서 봄꽃축제가 열리고 행락 차량의 이동도 빈번해짐에 따라 육지로 넘어온 구제역이 급속도로 확산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정부가 21일 각 시도 행정부시장.부지사 긴급회의를 열고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한 가운데 자치단체들도 유입 차단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한우 5만8천여마리와 젖소 5천여마리, 돼지 40여만마리 등으로 시.군 중 가축 사육두수가 가장 많은 충남 홍성군은 강화군의 구제역 발생 이후 공수의와 방역요원 등 20여명으로 구성된 예찰팀을 매일 11개 읍.면에 투입해 축산농가의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

지난주 소독약품 3천㎏을 농가에 배부해 농가 스스로 자율방역을 하도록 하는 한편, 축산농가에 대해 외부인과 외부차량의 출입을 통제하고 각종 행사장 방문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홍성군 관계자는 "10년 전인 2000년 구제역으로 큰 피해를 본 경험이 있어 농가에서 적극적으로 호응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행락철을 맞아 왕래 차량이 많은 상황이어서 극도로 긴장한 상태"라고 말했다.

전국의 한우농장에 공급되는 소의 정액을 생산하는 충남 서산시 운산면 농협한우개량사업소도 비상이다.

씨수소 200마리를 포함해 모두 2천500마리의 한우를 보유한 사업소는 진입도로 양쪽에 대형 방역소독기 2대를 설치하는 한편, 자체 소독차량을 투입해 사업소에서 3㎞ 떨어진 인근 마을까지 소독 범위를 확대했다.

사업소는 또 벚꽃 군락지로 유명한 사업소와 인근 서산목장 일대에 행락객이 몰림에 따라 구제역 바이러스의 감염 우려가 높다고 보고 사업소와 목장 일대에 통제선을 설치했다.

또 지난 1월 경기도 포천의 구제역 발생 이후 대전 인근 보관창고로 옮긴 씨수소 정액 25만스트로의 계약 보관기간이 종료됐지만, 보관기간을 2개월간 연장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강화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직후부터 예비비 9억원을 들여 차단방역에 나서고 있다.

도는 각 시.군과 함께 생석회 등 소독약품을 구입해 사육농가에 지원하고 방역소독을 주 1회에서 2회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아울러 충남 등 북쪽 지역으로부터 구제역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군산과 익산, 김제, 완주지역 등 주요 국도와 고속도로 나들목에 소독초소 7곳을 운영하기로 했다.

가축과 수송차량의 이동이 많은 도축장 등 축산사업장에 대해서는 소독 등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읍면동 공무원 718명을 예찰 담당으로 지정해 도내 가축 사육농가 1만9천여 가구를 대상으로 전화 예찰과 현장 점검에 나서도록 했다.

도는 방역상황실을 방역대책본부로 확대해 운영하고 가축시장 폐쇄에 따른 농가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축중개 매매센터를 운영할 방침이다.

강원도는 돼지를 키우는 농가 539곳에 수의사를 파견해 점검토록 하고 도내 1만7천여 우제류(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전화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또 구제역이 발생한 중국이나 동남아 국가로의 여행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축산농가들이 모이는 행사도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독약품은 이미 확보한 17.6t 외에 4t을 추가로 확보하는 한편 방역장비 297대를 총동원해 방역작업을 벌이고 있다.

앞서 강원도는 지난 12일 도내 6개 가축시장을 폐쇄했다.

충북도는 구제역 방역대책상황실을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구제역 방역대책본부로 확대하고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공조체제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도는 지난 12일 시.군 및 생산자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특별대책회의를 여는 등 18개 구제역 방역대책 상황실과 공조해 범도민적인 방역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강화도와 역학적으로 관련이 있는 도내 농장 62곳을 임상 관찰한 결과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예찰.소독 과정을 거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되면 이동제한 조치를 해제할 계획"이라고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