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 화산재 퍼져…추가피해 우려
입력 2010.04.20 (19:46) 연합뉴스
아이슬란드 에이야프얄라요쿨 화산에서 분출된 새로운 화산재 구름이 영국과 덴마크 상공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프랑스 남부 툴루즈에 소재한 화산재예보센터(VAAC)의 디디에 로젠블라트 예보관은 20일 "현재의 기상 상황을 고려해볼 때 화산재 구름이 북해의 남부 지방, 영국, 덴마크, 스칸디나비아, 프랑스 북단 지역의 상공을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으로 AFP가 전했다.

이 화산재 구름은 오는 27일께 영국 상공에 도달해 영국에 추가피해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영국 항공관제센터(NATS)도 이날 성명을 통해 "아이슬란드 화산의 분화로 새로운 화산재 구름이 영국의 남부와 동부 쪽으로 퍼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슬란드 경찰도 별도 성명을 내고 ""여전히 (에이야프얄라요쿨 화산의) 화산활동이 활발하며, 3개의 분화구에서 폭발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화산재가 계속 뿜어져 나오고 있으나 그 양은 이전보다는 적다"고 말했다.

한편, 유럽연합 교통장관 회의의 결정에 따라 프랑스에서도 이날 그동안 금지돼온 항공기 운항이 6일 만에 부분적으로 재개됐다.

파리의 샤를드골 공항과 오를리 공항에서는 이날 오전 8시부터 항공기 이착륙이 제한적으로 허용됐다고 장-루이 보를루 환경장관이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국제선 항공의 4분의 3 가량이 정상적으로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공항 당국이 전망했다.

이와 별도로 국적항공사인 에어프랑스도 샤를드골 공항과 오를리 공항에서 국제선 장거리 항공기 운항이 정상을 되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새 화산재 퍼져…추가피해 우려
    • 입력 2010-04-20 19:46:38
    연합뉴스
아이슬란드 에이야프얄라요쿨 화산에서 분출된 새로운 화산재 구름이 영국과 덴마크 상공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프랑스 남부 툴루즈에 소재한 화산재예보센터(VAAC)의 디디에 로젠블라트 예보관은 20일 "현재의 기상 상황을 고려해볼 때 화산재 구름이 북해의 남부 지방, 영국, 덴마크, 스칸디나비아, 프랑스 북단 지역의 상공을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것으로 AFP가 전했다.

이 화산재 구름은 오는 27일께 영국 상공에 도달해 영국에 추가피해를 야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됐다.

영국 항공관제센터(NATS)도 이날 성명을 통해 "아이슬란드 화산의 분화로 새로운 화산재 구름이 영국의 남부와 동부 쪽으로 퍼지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슬란드 경찰도 별도 성명을 내고 ""여전히 (에이야프얄라요쿨 화산의) 화산활동이 활발하며, 3개의 분화구에서 폭발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화산재가 계속 뿜어져 나오고 있으나 그 양은 이전보다는 적다"고 말했다.

한편, 유럽연합 교통장관 회의의 결정에 따라 프랑스에서도 이날 그동안 금지돼온 항공기 운항이 6일 만에 부분적으로 재개됐다.

파리의 샤를드골 공항과 오를리 공항에서는 이날 오전 8시부터 항공기 이착륙이 제한적으로 허용됐다고 장-루이 보를루 환경장관이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국제선 항공의 4분의 3 가량이 정상적으로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공항 당국이 전망했다.

이와 별도로 국적항공사인 에어프랑스도 샤를드골 공항과 오를리 공항에서 국제선 장거리 항공기 운항이 정상을 되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