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엽, 밀어내기 볼넷 ‘결승 타점’
입력 2010.04.20 (21:51) 수정 2010.04.20 (21:56) 연합뉴스
 이승엽(34.요미우리 자이언츠)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결승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승엽은 20일 교세라 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원정 경기에서 1-1로 맞선 8회말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요미우리의 2-1 승리에 앞장섰다.



1루수 가메이 요시유키의 대수비로 출전한 이승엽은 6회 2사 1루에서 맞이한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8회말 결정적인 기회가 기다리고 있었다.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온 이승엽은 요코하마 구원 투수 에지리 신타로와 8구까지 가는 신경전 끝에 바깥쪽 높은 직구를 골라냈다.



이승엽은 볼넷을 얻어내며 3루주자 마쓰모토 다쓰야를 불러들여 결승점을 뽑았다.



올 시즌 두 번째 타점. 1타수 무안타로 타율은 0.133(15타수 2안타)까지 떨어졌지만 노련한 선구안으로 귀중한 타점을 올렸다.



김태균(28.지바 롯데 마린스)은 도쿄돔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올렸지만 3타수 무안타에 그쳐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2회초 좌익수 뜬공으로 잡힌 김태균은 3회초 2사 2,3루에서 라쿠텐 선발 나가이 사토시의 낮은 포크볼에 삼진당했다.



5회초에는 2루타를 치고 나간 니시오카 쓰요시가 3루까지 진루하자 나가이의 높은 슬라이더를 당겨쳐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쳐냈다. 시즌 15번째 타점.



김태균은 8회초 다시 포크볼을 노려쳤지만 우익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김태균의 타율은 0.289에서 0.280으로 떨어졌다. 지바 롯데는 라쿠텐에 2-8로 패배했다.
  • 이승엽, 밀어내기 볼넷 ‘결승 타점’
    • 입력 2010-04-20 21:51:13
    • 수정2010-04-20 21:56:14
    연합뉴스
 이승엽(34.요미우리 자이언츠)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결승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승엽은 20일 교세라 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원정 경기에서 1-1로 맞선 8회말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 요미우리의 2-1 승리에 앞장섰다.



1루수 가메이 요시유키의 대수비로 출전한 이승엽은 6회 2사 1루에서 맞이한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8회말 결정적인 기회가 기다리고 있었다. 2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온 이승엽은 요코하마 구원 투수 에지리 신타로와 8구까지 가는 신경전 끝에 바깥쪽 높은 직구를 골라냈다.



이승엽은 볼넷을 얻어내며 3루주자 마쓰모토 다쓰야를 불러들여 결승점을 뽑았다.



올 시즌 두 번째 타점. 1타수 무안타로 타율은 0.133(15타수 2안타)까지 떨어졌지만 노련한 선구안으로 귀중한 타점을 올렸다.



김태균(28.지바 롯데 마린스)은 도쿄돔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희생플라이로 1타점을 올렸지만 3타수 무안타에 그쳐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했다.



2회초 좌익수 뜬공으로 잡힌 김태균은 3회초 2사 2,3루에서 라쿠텐 선발 나가이 사토시의 낮은 포크볼에 삼진당했다.



5회초에는 2루타를 치고 나간 니시오카 쓰요시가 3루까지 진루하자 나가이의 높은 슬라이더를 당겨쳐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쳐냈다. 시즌 15번째 타점.



김태균은 8회초 다시 포크볼을 노려쳤지만 우익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김태균의 타율은 0.289에서 0.280으로 떨어졌다. 지바 롯데는 라쿠텐에 2-8로 패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