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장엽 살해 지령’ 북 공작원 2명 구속
입력 2010.04.20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를 살해하라는 명령을 받고 국내에 잠입을 북한 공작원 2명이 검거됐습니다.

탈북자로 가장해 제3국을 통해 들어왔습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에서 내려온 공작원이 한국으로 귀순한 북한 측 인사를 암살한다.

최근 개봉한 영화의 주요 줄거리입니다.

검찰과 국정원이 오늘 구속한 김모 씨와 동모 씨 등 2명은 영화에서처럼 한국 내 귀순 인사에 대한 살해 지시를 받고 왔습니다.

대상은 황장엽 노동당 전 비서.

김씨와 동씨는 지난 1월과 2월 각각 중국을 거쳐 태국으로 건너갔습니다.

탈북자로 가장한 뒤 태국의 불법 입국자 보호소를 찾아가 한국으로 보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김씨 등은 지난 3월 한국으로 들어온 뒤 국정원 조사에서 왜 탈북했는지, 또 북한 내 생활이나 고향 등에 대해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을 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김 씨 등은 대남 공작을 총괄하는 북한 정찰총국 소속 소좌, 우리 군으로는 소령급으로, 김영철 정찰총국장으로부터 직접 황장엽 암살 지령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이 한번에 서너 명은 상대할 수 있는 무술 실력을 갖추는 등 특수 훈련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은 이들이 국내에 맨몸으로 들어온 이상 지령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국내 공작원과의 접촉이 필요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황장엽 살해 지령’ 북 공작원 2명 구속
    • 입력 2010-04-20 22:01:19
    뉴스 9
<앵커 멘트>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를 살해하라는 명령을 받고 국내에 잠입을 북한 공작원 2명이 검거됐습니다.

탈북자로 가장해 제3국을 통해 들어왔습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에서 내려온 공작원이 한국으로 귀순한 북한 측 인사를 암살한다.

최근 개봉한 영화의 주요 줄거리입니다.

검찰과 국정원이 오늘 구속한 김모 씨와 동모 씨 등 2명은 영화에서처럼 한국 내 귀순 인사에 대한 살해 지시를 받고 왔습니다.

대상은 황장엽 노동당 전 비서.

김씨와 동씨는 지난 1월과 2월 각각 중국을 거쳐 태국으로 건너갔습니다.

탈북자로 가장한 뒤 태국의 불법 입국자 보호소를 찾아가 한국으로 보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김씨 등은 지난 3월 한국으로 들어온 뒤 국정원 조사에서 왜 탈북했는지, 또 북한 내 생활이나 고향 등에 대해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을 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김 씨 등은 대남 공작을 총괄하는 북한 정찰총국 소속 소좌, 우리 군으로는 소령급으로, 김영철 정찰총국장으로부터 직접 황장엽 암살 지령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이 한번에 서너 명은 상대할 수 있는 무술 실력을 갖추는 등 특수 훈련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검찰과 국정원은 이들이 국내에 맨몸으로 들어온 이상 지령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국내 공작원과의 접촉이 필요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