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치용 우승 리더십! ‘같이하는 배구’
입력 2010.04.20 (22:01) 수정 2010.04.20 (22:3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드러운면서도 강력한 리더십,



팽팽한 승부의 순간, 냉정함을 잃지 않는 프로배구 최고의 감독.



삼성화재를 우승으로 이끈 신치용 감독을, 박주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감격적인 우승은 좀처럼 감정 표현이 없는 신 감독도 눕게 만들었습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그냥 그때는 정말 눕고싶더라고요, 마 죽겠더라고요. 주저앉으면서 넘어졌는데 무전기 찬 줄 모르고 누우니까 허리가 아프더라고요."



배구는 혼자가 아니라 같이하는 것.



자신의 지도 철학을 믿고 따라준 선수들이 있어 신 감독은 행복합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선수들이 그 맛을 모르면 안되는데 우리 선수들은 그 맛을 알아요. 같이하는게 얼마나 소중한 지..."



삼성화재의 승리를 바라는 아내와 상대팀 선수를 응원하는 딸.



딸의 행동이 섭섭할 만도 하지만, 그래도 아빠를 더 응원했을 거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합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누가 이기든 뭐 어떻습니까, 그래도 아마 나를 응원하지 않겠어요?"



지도자 생활만 올해로 27년째.



승부사의 화려함 뒤엔 견디기 힘든 고통도 있었습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올 시즌은 최고의 피로를 느낀 해, 안 끝나나. 내가 언제까지 이거 해야하나..."



그러나, 선수들과 만들어내는 역경을 이긴 드라마가 있기에, 신치용 감독은 행복한 사령탑으로 한국 배구의 역사를 바꿔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신치용 우승 리더십! ‘같이하는 배구’
    • 입력 2010-04-20 22:01:30
    • 수정2010-04-20 22:30:57
    뉴스 9
<앵커 멘트>



부드러운면서도 강력한 리더십,



팽팽한 승부의 순간, 냉정함을 잃지 않는 프로배구 최고의 감독.



삼성화재를 우승으로 이끈 신치용 감독을, 박주미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감격적인 우승은 좀처럼 감정 표현이 없는 신 감독도 눕게 만들었습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그냥 그때는 정말 눕고싶더라고요, 마 죽겠더라고요. 주저앉으면서 넘어졌는데 무전기 찬 줄 모르고 누우니까 허리가 아프더라고요."



배구는 혼자가 아니라 같이하는 것.



자신의 지도 철학을 믿고 따라준 선수들이 있어 신 감독은 행복합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선수들이 그 맛을 모르면 안되는데 우리 선수들은 그 맛을 알아요. 같이하는게 얼마나 소중한 지..."



삼성화재의 승리를 바라는 아내와 상대팀 선수를 응원하는 딸.



딸의 행동이 섭섭할 만도 하지만, 그래도 아빠를 더 응원했을 거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합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누가 이기든 뭐 어떻습니까, 그래도 아마 나를 응원하지 않겠어요?"



지도자 생활만 올해로 27년째.



승부사의 화려함 뒤엔 견디기 힘든 고통도 있었습니다.



<인터뷰>신치용(삼성화재 감독) : "올 시즌은 최고의 피로를 느낀 해, 안 끝나나. 내가 언제까지 이거 해야하나..."



그러나, 선수들과 만들어내는 역경을 이긴 드라마가 있기에, 신치용 감독은 행복한 사령탑으로 한국 배구의 역사를 바꿔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