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년 만에 또 간첩직파…대남도발 구태 재확인
입력 2010.04.20 (22:33) 연합뉴스
공안당국이 20일 북한 정찰총국의 남파간첩 2명을 구속한 사건은 북한이 교류협력을 추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여전히 간첩 남파 등 대남 도발의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했음을 재확인시킨 의미가 있다.

이들의 구속을 계기로 국내에서 암약 중인 고정간첩의 활동이 추가로 베일을 벗을지도 주목된다.

북한에서 대남 및 해외 공작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 직접 내려보낸 `직파간첩'이 검거된 것은 2006년 태국ㆍ필리핀 등에서 국적을 세탁한 뒤 국내에 잠입해 군사시설물 등을 찍어 북측에 넘긴 간첩 정경학이 구속된 이후 4년 만이다.

당국은 이번에 구속한 2명이 대남공작원 훈련을 받고 국내에 잠입했음을 자백했고, 탈북자로 위장해 맨몸으로 입국한 점 등을 토대로 이들의 국내 활동을 돕기 위한 고정간첩망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들과 접선하려던 국내 고정간첩망의 실체가 확인될 경우 이명박 정부 들어 최대의 공안사건으로 기록될 공산이 크고, 수사 성과에 따라서는 탈북자 사회 등을 중심으로 상당한 파장을 몰고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이번 사건은 한동안 노출되지 않았던 북한의 최근 간첩 활동에 관한 동향을 보여준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북한은 인터넷과 전자장비, 인공위성 등 각종 첨단 정보통신 기기를 활용한 정보 수집이 활성화되는 최근의 상황에서도 여전히 인적 자원에 의존한 정보 수집을 시도하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에 드러난 것이다.

천안함 사건의 배후로 의심받는 북한 정찰총국이 간첩들을 남파한 사실이 확인됨으로써 최근 북한 군부가 대남 무력 도발과 테러 행위를 주도하는 게 아니냐는 국내 일부 전문가들의 분석에도 한층 무게가 실리게 됐다.

공안당국 관계자는 "탈북자 관리를 강화하고 탈북을 위장한 침투를 걸러낼 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남북간의 평화정착을 위한 교류협력도 중요하지만 한편으로 북한의 테러와 무력도발에 대한 경계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 4년 만에 또 간첩직파…대남도발 구태 재확인
    • 입력 2010-04-20 22:33:34
    연합뉴스
공안당국이 20일 북한 정찰총국의 남파간첩 2명을 구속한 사건은 북한이 교류협력을 추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여전히 간첩 남파 등 대남 도발의 구태에서 벗어나지 못했음을 재확인시킨 의미가 있다.

이들의 구속을 계기로 국내에서 암약 중인 고정간첩의 활동이 추가로 베일을 벗을지도 주목된다.

북한에서 대남 및 해외 공작업무를 담당하는 기관이 직접 내려보낸 `직파간첩'이 검거된 것은 2006년 태국ㆍ필리핀 등에서 국적을 세탁한 뒤 국내에 잠입해 군사시설물 등을 찍어 북측에 넘긴 간첩 정경학이 구속된 이후 4년 만이다.

당국은 이번에 구속한 2명이 대남공작원 훈련을 받고 국내에 잠입했음을 자백했고, 탈북자로 위장해 맨몸으로 입국한 점 등을 토대로 이들의 국내 활동을 돕기 위한 고정간첩망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들과 접선하려던 국내 고정간첩망의 실체가 확인될 경우 이명박 정부 들어 최대의 공안사건으로 기록될 공산이 크고, 수사 성과에 따라서는 탈북자 사회 등을 중심으로 상당한 파장을 몰고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

이번 사건은 한동안 노출되지 않았던 북한의 최근 간첩 활동에 관한 동향을 보여준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북한은 인터넷과 전자장비, 인공위성 등 각종 첨단 정보통신 기기를 활용한 정보 수집이 활성화되는 최근의 상황에서도 여전히 인적 자원에 의존한 정보 수집을 시도하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에 드러난 것이다.

천안함 사건의 배후로 의심받는 북한 정찰총국이 간첩들을 남파한 사실이 확인됨으로써 최근 북한 군부가 대남 무력 도발과 테러 행위를 주도하는 게 아니냐는 국내 일부 전문가들의 분석에도 한층 무게가 실리게 됐다.

공안당국 관계자는 "탈북자 관리를 강화하고 탈북을 위장한 침투를 걸러낼 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남북간의 평화정착을 위한 교류협력도 중요하지만 한편으로 북한의 테러와 무력도발에 대한 경계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