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금융위기 때보다 낮아”
입력 2010.04.21 (10:56) 수정 2010.04.21 (13:50) 경제
인천과 경기도, 신도시 등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가가 2008년 금융위기 때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닥터아파트가 수도권 일대 아파트의 3.3제곱미터당 매매가를 조사한 결과 경기도는 평균 907만 원으로 지난 2008년 12월보다 0.76%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신도시 매매가도 3.3제곱미터당 1.28% 하락했고, 인천도 0.74% 내렸습니다.

경기도에서는 광주와 용인, 인천에서는 중구의 하락세가 두드러졌고 신도시에서는 파주와 김포 한강신도시가 5% 이상 떨어졌습니다.

반면 서울의 3.3제곱미터당 매매가는 천843만 원으로 5.26% 올랐습니다.
  •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 금융위기 때보다 낮아”
    • 입력 2010-04-21 10:56:11
    • 수정2010-04-21 13:50:10
    경제
인천과 경기도, 신도시 등 수도권의 아파트 매매가가 2008년 금융위기 때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정보업체인 닥터아파트가 수도권 일대 아파트의 3.3제곱미터당 매매가를 조사한 결과 경기도는 평균 907만 원으로 지난 2008년 12월보다 0.76%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신도시 매매가도 3.3제곱미터당 1.28% 하락했고, 인천도 0.74% 내렸습니다.

경기도에서는 광주와 용인, 인천에서는 중구의 하락세가 두드러졌고 신도시에서는 파주와 김포 한강신도시가 5% 이상 떨어졌습니다.

반면 서울의 3.3제곱미터당 매매가는 천843만 원으로 5.26% 올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