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산지구 강남·여의도 잇는 철도 건설 등 교통대책 심의 통과
입력 2010.04.21 (11:32) 수정 2010.04.21 (11:34) 경제

  오는 2016년 들어설 예정인  용산 국제 업무지구에  3조 6천400억여 원이 투입돼  강남,여의도를 잇는 철도가 건설되고,  강변북로 확장 등 8개 도로가  신설되거나 확장됩니다.

 


   국토해양부는  제1회 광역 교통정책 실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용산 국제업무지구에 대한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선대책에 따르면  오는 2017년까지 1조 4천억 원이 투입돼  용산에서 강남 구간의 복선전철 7.5km 구간이  건설됩니다.




   또 여의도 국제 금융지구와  용산 국제업무지구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오는 2016년까지 여의도와 용산을 잇는  바이모달 트램과 같은 신교통 수단  7.2km 구간도 건설됩니다.




   도로시설로는  강변북로 성산대교~반포대교 구간이 8~12차로로 확장되며 동작대교 북단과 강북 도심 연결을 위해 동작~서울역 간 도로도 건설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지구의 광역교통 개선대책 시설이 완공되면 용산 국제업무지구 통행접근시간 단축은 물론 용산역을 중심으로 한 대중교통 이용률이  크게 향상되고  앞으로 용산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용산지구 강남·여의도 잇는 철도 건설 등 교통대책 심의 통과
    • 입력 2010-04-21 11:32:41
    • 수정2010-04-21 11:34:57
    경제

  오는 2016년 들어설 예정인  용산 국제 업무지구에  3조 6천400억여 원이 투입돼  강남,여의도를 잇는 철도가 건설되고,  강변북로 확장 등 8개 도로가  신설되거나 확장됩니다.

 


   국토해양부는  제1회 광역 교통정책 실무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용산 국제업무지구에 대한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개선대책에 따르면  오는 2017년까지 1조 4천억 원이 투입돼  용산에서 강남 구간의 복선전철 7.5km 구간이  건설됩니다.




   또 여의도 국제 금융지구와  용산 국제업무지구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오는 2016년까지 여의도와 용산을 잇는  바이모달 트램과 같은 신교통 수단  7.2km 구간도 건설됩니다.




   도로시설로는  강변북로 성산대교~반포대교 구간이 8~12차로로 확장되며 동작대교 북단과 강북 도심 연결을 위해 동작~서울역 간 도로도 건설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지구의 광역교통 개선대책 시설이 완공되면 용산 국제업무지구 통행접근시간 단축은 물론 용산역을 중심으로 한 대중교통 이용률이  크게 향상되고  앞으로 용산지구 도시개발사업 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