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기구 소동’ 어린이 부모 4,000만 원 배상
입력 2010.04.21 (12:56) 수정 2010.04.21 (14:24) 국제
6살난 아들이 열기구에 탄 채 실종됐다고 자작극을 벌인 부모가 미화 약3만6천 달러,우리돈 4천만 원의 손해배상금을 물게 됐습니다.

콜로라도 주 라리머 카운티의 담당 판사는 6살 난 아들 실종 소동을 벌인 힌씨 부부가 약 3만6천 달러를 배상하기로 검찰과 합의한 내용을 받아들였습니다.

힌씨 부부는 지난해 10월 6살난 아들이 열기구에 갇혀 하늘로 날아갔다고 신고해 관계 당국이 비상을 거는 등 소동이 빚어졌지만 자작극으로 드러나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 ‘열기구 소동’ 어린이 부모 4,000만 원 배상
    • 입력 2010-04-21 12:56:50
    • 수정2010-04-21 14:24:11
    국제
6살난 아들이 열기구에 탄 채 실종됐다고 자작극을 벌인 부모가 미화 약3만6천 달러,우리돈 4천만 원의 손해배상금을 물게 됐습니다.

콜로라도 주 라리머 카운티의 담당 판사는 6살 난 아들 실종 소동을 벌인 힌씨 부부가 약 3만6천 달러를 배상하기로 검찰과 합의한 내용을 받아들였습니다.

힌씨 부부는 지난해 10월 6살난 아들이 열기구에 갇혀 하늘로 날아갔다고 신고해 관계 당국이 비상을 거는 등 소동이 빚어졌지만 자작극으로 드러나 파문을 일으켰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