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들 ‘검사 향응 의혹’ 철저한 조사 촉구
입력 2010.04.21 (17:26) 연합뉴스
25년간 검사 100여명에게 향응을 제공하고 성접대까지 했다는 건설사 사장의 주장이 제기된데 대해 시민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다.

시민들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관련자를 엄중히 징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검찰청 홈페이지는 21일 검찰의 처신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몰려 하루 종일 접속이 지연되는 사태를 빚었다.

`이희재'씨는 "내가 낸 세금으로 비리 검사 월급 주기 싫다"면서 "검찰총장부터 일선 검사까지 향응, 접대 (여부를) 전부 조사해 부패 검사를 잘라내고 검사를 임용할 때 인성과 인격부터 보고 뽑으라"고 요구했다.

'정기태'씨도 "너희들이 정의를 다룰 자격이 있느냐"고 강하게 비판했으며 `검찰청사 지하에 요정을 차리라'는 비난글도 있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도 관련 기사에 수천 건의 비판 댓글이 달렸으며 `검찰은 수사할 대상이 아니라 수사받아야 할 대상', `이래서 다들 검사가 되려고 하는 것'이라는 조롱조의 의견이 잇따랐다.

시민들은 대검이 채동욱 대전고검장을 진상조사단장으로 하고 외부 인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김미량(31.여)씨는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져 사실로 드러날 경우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해야 할 것"이라며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검찰의 엄중한 자기반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댓글에는 "위원회가 민간인 3분의 2로 구성돼도 진상조사단이 검찰 위주이고 현직 고검장이 단장을 할 경우 그 신뢰성이 의심받는 건 당연하다"며 "차라리 특검을 구성하거나 순수 변호사 출신에 소수 검사만 포함하는 조사단을 꾸렸으면 한다"는 지적도 올랐다.

부산의 한 건설업자는 부산ㆍ경남 지역 검찰청을 거쳐간 검사 100여명에게 지속적으로 술을 사고 돈봉투를 건네는 것은 물론 성접대도 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고, 대검은 이날 오전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 시민들 ‘검사 향응 의혹’ 철저한 조사 촉구
    • 입력 2010-04-21 17:26:18
    연합뉴스
25년간 검사 100여명에게 향응을 제공하고 성접대까지 했다는 건설사 사장의 주장이 제기된데 대해 시민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다.

시민들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관련자를 엄중히 징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검찰청 홈페이지는 21일 검찰의 처신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몰려 하루 종일 접속이 지연되는 사태를 빚었다.

`이희재'씨는 "내가 낸 세금으로 비리 검사 월급 주기 싫다"면서 "검찰총장부터 일선 검사까지 향응, 접대 (여부를) 전부 조사해 부패 검사를 잘라내고 검사를 임용할 때 인성과 인격부터 보고 뽑으라"고 요구했다.

'정기태'씨도 "너희들이 정의를 다룰 자격이 있느냐"고 강하게 비판했으며 `검찰청사 지하에 요정을 차리라'는 비난글도 있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에도 관련 기사에 수천 건의 비판 댓글이 달렸으며 `검찰은 수사할 대상이 아니라 수사받아야 할 대상', `이래서 다들 검사가 되려고 하는 것'이라는 조롱조의 의견이 잇따랐다.

시민들은 대검이 채동욱 대전고검장을 진상조사단장으로 하고 외부 인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히자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김미량(31.여)씨는 "이번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져 사실로 드러날 경우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해야 할 것"이라며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검찰의 엄중한 자기반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댓글에는 "위원회가 민간인 3분의 2로 구성돼도 진상조사단이 검찰 위주이고 현직 고검장이 단장을 할 경우 그 신뢰성이 의심받는 건 당연하다"며 "차라리 특검을 구성하거나 순수 변호사 출신에 소수 검사만 포함하는 조사단을 꾸렸으면 한다"는 지적도 올랐다.

부산의 한 건설업자는 부산ㆍ경남 지역 검찰청을 거쳐간 검사 100여명에게 지속적으로 술을 사고 돈봉투를 건네는 것은 물론 성접대도 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고, 대검은 이날 오전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발표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