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대 총장후보들 “재정 획기적 확대”
입력 2010.04.21 (20:30)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대 문화관에서 열린 제25대 총장후보대상자 소견발표회에 참석한 3명의 후보는 법인화를 계기로 서울대의 재정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첫 발표자로 나선 행정대학원 오연천 교수는 "서울대는 현재 세계 유수대학의 반열에 진입하기 시작했지만 경쟁 대학에 비해 재정격차가 심하다"며 "교수의 사명감과 희생에 의지하는 것만으로는 글로벌 경쟁에 대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오 교수는 창의적 리더 육성과 연구지원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2010년 현재 1조2천억원인 서울대의 재정을 2014년까지 두배인 2조4천억원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물리ㆍ천문학부 오세정 교수 역시 안정적이고 독립적인 재정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해외 석학들은 서울대가 세계 수준의 대학은 됐지만 세계를 선도하는 대학은 되지 못한다고 평가한다"며 "대학교육의 선도적 모형을 구축하고 세계 일류의 학문연구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2013년까지 재정을 2조2천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법학부 성낙인 교수는 "2025년까지 세계 10위권 대학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15년까지 최소 세계 30위권에 진입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재정체계 확립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성 교수는 이를 위해 "국고지원을 30% 인상하고 앞으로 4년간 매년 1천500억원씩 모두 6천억원을 모금해 서울대 발전기금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대는 내달 3일 투표를 거쳐 이들 3명의 후보 중에서 차기 총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 서울대 총장후보들 “재정 획기적 확대”
    • 입력 2010-04-21 20:30:25
    연합뉴스
21일 오후 서울대 문화관에서 열린 제25대 총장후보대상자 소견발표회에 참석한 3명의 후보는 법인화를 계기로 서울대의 재정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첫 발표자로 나선 행정대학원 오연천 교수는 "서울대는 현재 세계 유수대학의 반열에 진입하기 시작했지만 경쟁 대학에 비해 재정격차가 심하다"며 "교수의 사명감과 희생에 의지하는 것만으로는 글로벌 경쟁에 대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오 교수는 창의적 리더 육성과 연구지원 인프라 확충 등을 위해 2010년 현재 1조2천억원인 서울대의 재정을 2014년까지 두배인 2조4천억원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물리ㆍ천문학부 오세정 교수 역시 안정적이고 독립적인 재정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해외 석학들은 서울대가 세계 수준의 대학은 됐지만 세계를 선도하는 대학은 되지 못한다고 평가한다"며 "대학교육의 선도적 모형을 구축하고 세계 일류의 학문연구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2013년까지 재정을 2조2천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말했다.

법학부 성낙인 교수는 "2025년까지 세계 10위권 대학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15년까지 최소 세계 30위권에 진입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재정체계 확립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성 교수는 이를 위해 "국고지원을 30% 인상하고 앞으로 4년간 매년 1천500억원씩 모두 6천억원을 모금해 서울대 발전기금을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대는 내달 3일 투표를 거쳐 이들 3명의 후보 중에서 차기 총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