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마란치 前 IOC 위원장 별세
입력 2010.04.21 (22:03) 수정 2010.04.21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이 9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마란치 전 위원장은 지난 1980년부터 2001년까지 IOC를 이끈 세계 스포츠계의 큰 별이었습니다. 



삼성화재 가빈 최초 ‘MVP 3관왕’



    NH농협 프로배구 시상식에서 삼성화재의 가빈 슈미트가 정규리그 MVP에 뽑혀, 프로배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올스타전과 챔피언결정전을 포함한 'MVP 3관왕'을 달성했습니다.



    여자부에서는 현대건설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끈 케니가 최고 선수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정지현 KBS배 레슬링대회 60kg급 우승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정지현이 kbs배 전국레슬링대회 그레코로만형 60kg급에서 남자 일반부와 승자 최종전에서 모두 정상에 올랐습니다.  



스포츠산업 진흥포럼 개최



 스포츠산업진흥포럼이 '유비쿼터스 시대에 스포츠산업이 나갈 방향'이라는 주제로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IT발전에 따른 스포츠산업의 발전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 사마란치 前 IOC 위원장 별세
    • 입력 2010-04-21 22:03:51
    • 수정2010-04-21 22:08:20
    뉴스 9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전 IOC 위원장이 90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마란치 전 위원장은 지난 1980년부터 2001년까지 IOC를 이끈 세계 스포츠계의 큰 별이었습니다. 



삼성화재 가빈 최초 ‘MVP 3관왕’



    NH농협 프로배구 시상식에서 삼성화재의 가빈 슈미트가 정규리그 MVP에 뽑혀, 프로배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올스타전과 챔피언결정전을 포함한 'MVP 3관왕'을 달성했습니다.



    여자부에서는 현대건설의 정규리그 우승을 이끈 케니가 최고 선수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정지현 KBS배 레슬링대회 60kg급 우승



아테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정지현이 kbs배 전국레슬링대회 그레코로만형 60kg급에서 남자 일반부와 승자 최종전에서 모두 정상에 올랐습니다.  



스포츠산업 진흥포럼 개최



 스포츠산업진흥포럼이 '유비쿼터스 시대에 스포츠산업이 나갈 방향'이라는 주제로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IT발전에 따른 스포츠산업의 발전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