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반기에도 지자체 일자리 50,000개 창출
입력 2010.04.23 (06:25) 수정 2010.04.23 (07:48)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23일 '제4차 지역일자리 창출전략회의'를 갖고 7월부터 12월까지 지역 공동체 일자리 사업에 지방비 4천688억원을 투입해 5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지자체들은 하반기 ▲제주 올레길과 강진군 다산 유배길과 같은 명품 녹색길 조성 ▲생활형 자전거 인프라 구축 ▲꽃매미 등 외래 동식물 구제 ▲안전사고 취약지역 정비ㆍ개선 ▲컴퓨터 등 폐자원 재활용 사업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한다.

각 시ㆍ도는 다음달 사업계획을 확정하고서 6월 참여자를 모집하고 7월에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간다.

행안부는 지역 공동체의 일자리 사업이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익을 지속적으로 낼 수 있도록 하고자 사업 종료 이후에도 자립형 지역공동체 사업, 나아가 지역 밀착형 사회적 기업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사회적 취약계층을 총 정원의 70%까지 선발하되 가구 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50%이하인 사람으로 제한하고 청년 미취업자를 20% 고용하며 나머지는 전문기술인력을 뽑기로 했다.

지자체의 지난 4개월간 일자리 대책 추진 상황을 중간 점검한 결과 희망근로 프로젝트를 통해 1천517명을, 12개 시ㆍ도와 167개 시ㆍ군ㆍ구의 자체 일자리센터 운영으로 5만9천명을 각각 취업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총 63개 시ㆍ군ㆍ구 889개 읍사무소와 동주민센터에서 9천33명을 상담해 이 중 1천619명에게 일자리를 만들어준 것으로 파악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연말까지 추진될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면서 실업난을 완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 하반기에도 지자체 일자리 50,000개 창출
    • 입력 2010-04-23 06:25:09
    • 수정2010-04-23 07:48:00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23일 '제4차 지역일자리 창출전략회의'를 갖고 7월부터 12월까지 지역 공동체 일자리 사업에 지방비 4천688억원을 투입해 5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

지자체들은 하반기 ▲제주 올레길과 강진군 다산 유배길과 같은 명품 녹색길 조성 ▲생활형 자전거 인프라 구축 ▲꽃매미 등 외래 동식물 구제 ▲안전사고 취약지역 정비ㆍ개선 ▲컴퓨터 등 폐자원 재활용 사업 등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한다.

각 시ㆍ도는 다음달 사업계획을 확정하고서 6월 참여자를 모집하고 7월에 본격적인 사업에 들어간다.

행안부는 지역 공동체의 일자리 사업이 안정적 일자리를 창출하고 수익을 지속적으로 낼 수 있도록 하고자 사업 종료 이후에도 자립형 지역공동체 사업, 나아가 지역 밀착형 사회적 기업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사회적 취약계층을 총 정원의 70%까지 선발하되 가구 소득이 최저생계비의 150%이하인 사람으로 제한하고 청년 미취업자를 20% 고용하며 나머지는 전문기술인력을 뽑기로 했다.

지자체의 지난 4개월간 일자리 대책 추진 상황을 중간 점검한 결과 희망근로 프로젝트를 통해 1천517명을, 12개 시ㆍ도와 167개 시ㆍ군ㆍ구의 자체 일자리센터 운영으로 5만9천명을 각각 취업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총 63개 시ㆍ군ㆍ구 889개 읍사무소와 동주민센터에서 9천33명을 상담해 이 중 1천619명에게 일자리를 만들어준 것으로 파악됐다.

행안부 관계자는 "연말까지 추진될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면서 실업난을 완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