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국토면적 10만㎢…여의도 24배 증가
입력 2010.04.23 (06:25) 연합뉴스
작년 국토면적이 여의도 면적의 24배만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토해양부가 발간한 '2010년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우리 국토면적은 총 10만210㎢로 2008년말 대비 여의도 면적(2.9㎢, 윤중로 둑 안쪽 신시가지 면적 기준)의 24배인 69㎢가 증가했다.

이는 충남 당진군 공유수면 매립(29.2㎢), 전남 영산호 간척지 매립(18.5㎢), 인천 송도ㆍ영종ㆍ강화ㆍ옹진 공유수면 매립(16.7㎢) 등으로 새로 만들어진 땅들이 지적공부에 등록된 까닭이다.

우리나라 국토는 공유수면 매립 등으로 해마다 면적이 증가해 10년 전인 2000년(9만9천773㎢)에 비해 437㎢(여의도 면적의 150배)가 커졌다.

임야가 6만4천472㎢로 전 국토에서 가장 많은 64%를 차지했고, 논이 1만1천895㎢로 11%, 밭이 7천821㎢로 8% 선이다. 대지, 도로, 하천 등은 각각 3%를 차지하고 있다.

1980년대 이후 급속한 도시화로 논, 밭의 면적은 감소하고 있는 반면 교통확충, 신도시 개발 등으로 도로, 대지 면적은 늘고 있다.

도로 면적은 2천807㎢로 1980년에 비해 2배 증가했고, 대지 면적은 2천705㎢로 1.6배 증가했다.

반면 논ㆍ밭은 1980년 대비 10.8%, 임야는 2.5% 감소했다.

소유자별로는 개인 소유가 5만3천767㎢로 전체의 54%를 차지했고, 국유지는 2만3천891㎢로 24%였다.

행정구역별로는 경상북도가 1만9천29㎢(전 국토의 19%)로 가장 넓었고, 광주광역시가 501㎢(0.5%)로 가장 작았다.

이번에 발간된 지적통계연보는 국토부 홈페이지(www.mltm.go.kr)와 통계청 e-나라지표에서 열람할 수 있다.
  • 작년 국토면적 10만㎢…여의도 24배 증가
    • 입력 2010-04-23 06:25:09
    연합뉴스
작년 국토면적이 여의도 면적의 24배만큼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토해양부가 발간한 '2010년 지적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우리 국토면적은 총 10만210㎢로 2008년말 대비 여의도 면적(2.9㎢, 윤중로 둑 안쪽 신시가지 면적 기준)의 24배인 69㎢가 증가했다.

이는 충남 당진군 공유수면 매립(29.2㎢), 전남 영산호 간척지 매립(18.5㎢), 인천 송도ㆍ영종ㆍ강화ㆍ옹진 공유수면 매립(16.7㎢) 등으로 새로 만들어진 땅들이 지적공부에 등록된 까닭이다.

우리나라 국토는 공유수면 매립 등으로 해마다 면적이 증가해 10년 전인 2000년(9만9천773㎢)에 비해 437㎢(여의도 면적의 150배)가 커졌다.

임야가 6만4천472㎢로 전 국토에서 가장 많은 64%를 차지했고, 논이 1만1천895㎢로 11%, 밭이 7천821㎢로 8% 선이다. 대지, 도로, 하천 등은 각각 3%를 차지하고 있다.

1980년대 이후 급속한 도시화로 논, 밭의 면적은 감소하고 있는 반면 교통확충, 신도시 개발 등으로 도로, 대지 면적은 늘고 있다.

도로 면적은 2천807㎢로 1980년에 비해 2배 증가했고, 대지 면적은 2천705㎢로 1.6배 증가했다.

반면 논ㆍ밭은 1980년 대비 10.8%, 임야는 2.5% 감소했다.

소유자별로는 개인 소유가 5만3천767㎢로 전체의 54%를 차지했고, 국유지는 2만3천891㎢로 24%였다.

행정구역별로는 경상북도가 1만9천29㎢(전 국토의 19%)로 가장 넓었고, 광주광역시가 501㎢(0.5%)로 가장 작았다.

이번에 발간된 지적통계연보는 국토부 홈페이지(www.mltm.go.kr)와 통계청 e-나라지표에서 열람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