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2학년도 수능 11월 10일 실시…선택과목 축소
입력 2010.04.23 (07:04) 수정 2010.04.23 (07:1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년에 치러질 2012학년도 대학 수능 시험 기본 계획이 확정됐습니다.

올해 수능과 비교해서 달라지는 부분은 무엇인지, 최영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들이 치를 2012학년도 대학 수능시험 날짜는 내년 11월 10일 목요일입니다.

성적은 11월 30일 통지됩니다.

가장 큰 변화는 탐구 영역의 선택 과목 축소입니다.

사회와 과학탐구에서 최대 4과목까지 선택할 수 있던 것이 3과목까지로 줄었습니다.

또 당락의 주요 변수인 수리 영역의 출제 과목이 교육과정 개편에 따라 조정됩니다.

자연계 학생들이 선택하는 수리 '가'형에서는 선택과 필수의 구분이 없어지고 수학 1,2, 적분과 통계, 기하와 벡터 등이 모두 필수로 출제 과목에 포함됐습니다.

수학 1만 대상으로 하던 수리 '나'형에서도 미적분과 통계의 기본이 출제 과목에 포함돼 시험 준비에 대한 부담이 다소 늘었습니다.

<인터뷰>김보엽(교과부 대학자율화팀장) : "내년 수능 시험에서는 올 고3과는 다른 개편된 교육과정에 따라 시험을 치르게 되기 때문에 시험과목이 조정이 되었습니다."

시험 문항 수와 시험 시간은 올해와 같고, 성적표에도 기존과 마찬가지로 영역·과목별 표준점수와 백분위, 등급 등이 기재됩니다.

교과부는 제7차 교육과정의 내용과 특성을 충실히 반영해 출제하고 난이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수험생 부담을 줄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2012학년도 수능 11월 10일 실시…선택과목 축소
    • 입력 2010-04-23 07:04:46
    • 수정2010-04-23 07:11: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내년에 치러질 2012학년도 대학 수능 시험 기본 계획이 확정됐습니다.

올해 수능과 비교해서 달라지는 부분은 무엇인지, 최영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들이 치를 2012학년도 대학 수능시험 날짜는 내년 11월 10일 목요일입니다.

성적은 11월 30일 통지됩니다.

가장 큰 변화는 탐구 영역의 선택 과목 축소입니다.

사회와 과학탐구에서 최대 4과목까지 선택할 수 있던 것이 3과목까지로 줄었습니다.

또 당락의 주요 변수인 수리 영역의 출제 과목이 교육과정 개편에 따라 조정됩니다.

자연계 학생들이 선택하는 수리 '가'형에서는 선택과 필수의 구분이 없어지고 수학 1,2, 적분과 통계, 기하와 벡터 등이 모두 필수로 출제 과목에 포함됐습니다.

수학 1만 대상으로 하던 수리 '나'형에서도 미적분과 통계의 기본이 출제 과목에 포함돼 시험 준비에 대한 부담이 다소 늘었습니다.

<인터뷰>김보엽(교과부 대학자율화팀장) : "내년 수능 시험에서는 올 고3과는 다른 개편된 교육과정에 따라 시험을 치르게 되기 때문에 시험과목이 조정이 되었습니다."

시험 문항 수와 시험 시간은 올해와 같고, 성적표에도 기존과 마찬가지로 영역·과목별 표준점수와 백분위, 등급 등이 기재됩니다.

교과부는 제7차 교육과정의 내용과 특성을 충실히 반영해 출제하고 난이도를 적정 수준으로 유지해 수험생 부담을 줄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