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현진, ‘10K 괴물투’…팀 연패 구원
입력 2010.04.23 (07:04) 수정 2010.04.23 (07:3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한화 류현진이 10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팀을 3연패의 부진에서 구해냈습니다.



롯데 왼손 선발 이명우도 위력적인 투구로 무려 5년 7개월 만에 승리의 감격을 누렸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류현진이 위력적 투구로 삼성 타자들을 잇달아 돌려세웁니다.



류현진은 장기인 직구와 체인지업은 물론 평소에는 잘 던지지 않았던 슬라이더를 앞세워, 8이닝 동안 삼진 10개에 한 점만 내주며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10개의 탈삼진은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 기록입니다.



시즌 4승을 거둔 류현진은 데뷔 첫 홈런을 터트린 전현태와 함께 팀을 3연패에서 구했습니다.



<인터뷰> 류현진 선수



롯데의 선발인 이명우도 위력적인 투구로 무려 5년 7개월 만에 승리 투수로 기록됐습니다.



이명우는 기아를 상대로 9회 투아웃까지 탈삼진 6개를 잡아내며 단 한 점만 허용했습니다.



지난 2004년 9월 22일에 승리한 이후 처음 맛보는 승리였습니다.



<인터뷰> 이명우 선수



엘지는 봉중근의 호투로 넥센을 물리치고 6연승을 기록했습니다.



손시헌과 정근우의 멋진 수비가 돋보인 잠실 경기에서는 SK가 승리해 7연승을 달렸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류현진, ‘10K 괴물투’…팀 연패 구원
    • 입력 2010-04-23 07:04:49
    • 수정2010-04-23 07:35: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한화 류현진이 10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팀을 3연패의 부진에서 구해냈습니다.



롯데 왼손 선발 이명우도 위력적인 투구로 무려 5년 7개월 만에 승리의 감격을 누렸습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류현진이 위력적 투구로 삼성 타자들을 잇달아 돌려세웁니다.



류현진은 장기인 직구와 체인지업은 물론 평소에는 잘 던지지 않았던 슬라이더를 앞세워, 8이닝 동안 삼진 10개에 한 점만 내주며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10개의 탈삼진은 올 시즌 한 경기 최다 탈삼진 타이 기록입니다.



시즌 4승을 거둔 류현진은 데뷔 첫 홈런을 터트린 전현태와 함께 팀을 3연패에서 구했습니다.



<인터뷰> 류현진 선수



롯데의 선발인 이명우도 위력적인 투구로 무려 5년 7개월 만에 승리 투수로 기록됐습니다.



이명우는 기아를 상대로 9회 투아웃까지 탈삼진 6개를 잡아내며 단 한 점만 허용했습니다.



지난 2004년 9월 22일에 승리한 이후 처음 맛보는 승리였습니다.



<인터뷰> 이명우 선수



엘지는 봉중근의 호투로 넥센을 물리치고 6연승을 기록했습니다.



손시헌과 정근우의 멋진 수비가 돋보인 잠실 경기에서는 SK가 승리해 7연승을 달렸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