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럭비대표팀, 월드컵 본선 도전
입력 2010.04.23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세계무대를 향한 꿈을 키우고 있는 럭비대표팀이 이번 주말 개막하는 아시아 5개국 대회에 출전해 월드컵 본선에 도전합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수들이 강하게 어깨를 부딪히며 결전의 의지를 다집니다.

전용 훈련장이 없어 이곳 저곳 전전해왔지만 대표팀은 월드컵 본선의 꿈을 안고 출전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번 5개국 대회에서는 1위 팀만 본선에 오를 수 있어 5월 1일 일본과의 홈 경기가 최대의 고비입니다.

일본은 프로리그에만 14개 팀이 있고, 대표팀에 외국인 선수까지 있어 분명 쉽지않은 상대입니다.

하지만, 젊은 선수들을 보강한 대표팀은 패기로 맞서겠다는 각오입니다.

<인터뷰>김정민(주장):"젊은 패기로 한 번 일본을 이겨보겠습니다."

4년마다 열리는 럭비 월드컵은 전세계 연 TV시청인원 30억 명이 넘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입니다.

2016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도 채택돼 한국 럭비는 더 큰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인터뷰>김명주(감독) :" 대학 선수들 중에 좋은 선수들 많다.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크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처럼 대표팀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기 위해 오늘도 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럭비대표팀, 월드컵 본선 도전
    • 입력 2010-04-23 07:04:5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세계무대를 향한 꿈을 키우고 있는 럭비대표팀이 이번 주말 개막하는 아시아 5개국 대회에 출전해 월드컵 본선에 도전합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선수들이 강하게 어깨를 부딪히며 결전의 의지를 다집니다.

전용 훈련장이 없어 이곳 저곳 전전해왔지만 대표팀은 월드컵 본선의 꿈을 안고 출전 준비를 마쳤습니다.

이번 5개국 대회에서는 1위 팀만 본선에 오를 수 있어 5월 1일 일본과의 홈 경기가 최대의 고비입니다.

일본은 프로리그에만 14개 팀이 있고, 대표팀에 외국인 선수까지 있어 분명 쉽지않은 상대입니다.

하지만, 젊은 선수들을 보강한 대표팀은 패기로 맞서겠다는 각오입니다.

<인터뷰>김정민(주장):"젊은 패기로 한 번 일본을 이겨보겠습니다."

4년마다 열리는 럭비 월드컵은 전세계 연 TV시청인원 30억 명이 넘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입니다.

2016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도 채택돼 한국 럭비는 더 큰 꿈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인터뷰>김명주(감독) :" 대학 선수들 중에 좋은 선수들 많다.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크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럭비공처럼 대표팀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기 위해 오늘도 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