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보자 정 씨 “박기준 지검장 사의, 사필귀정”
입력 2010.04.23 (10:34) 연합뉴스
검사들의 향응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박기준 부산지검장이 23일 오전 전격 사의를 표명한데 대해 PD수첩에 관련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정모(52)씨는 "사필귀정"이라며 짤막한 소감을 밝혔다.

정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별히 하고 싶은 말은 없다"면서 "사필귀정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박 검사뿐만 아니라 다른 검사들도 마찬가지"라며 술접대와 향응에 대한 자신의 문제 제기에는 거짓이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후에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자신의 구속집행정지 취소 심문에 참석해 법정에서 모든 것을 말하겠다고 밝혔다.
  • 제보자 정 씨 “박기준 지검장 사의, 사필귀정”
    • 입력 2010-04-23 10:34:03
    연합뉴스
검사들의 향응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박기준 부산지검장이 23일 오전 전격 사의를 표명한데 대해 PD수첩에 관련 의혹을 제기한 제보자 정모(52)씨는 "사필귀정"이라며 짤막한 소감을 밝혔다.

정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별히 하고 싶은 말은 없다"면서 "사필귀정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또 "박 검사뿐만 아니라 다른 검사들도 마찬가지"라며 술접대와 향응에 대한 자신의 문제 제기에는 거짓이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날 오후에 부산지법에서 열리는 자신의 구속집행정지 취소 심문에 참석해 법정에서 모든 것을 말하겠다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